현재위치 : > 오피니언 > 여론광장

[심리 톡] 나를 키우는 말

박경은·김종진의 심리상담 이야기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7-26 00:00 수정 2019-07-26 00:0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1152655242
게티 이미지 뱅크
요즘 가장 더울 때인데요, 덥다고 짜증을 달고 다니는 사람과 작년보다 덜 더워서 감사하다는 말을 하고 사는 사람은 어떤 차이가 있을까요?

제가 예를 들을 테니 한 번 상상해 보세요.

"에이 씨, 뭐가 이리 더운 거야, 야휴, 짜증나. 더워 죽겠어." "덥긴 진짜 더운데, 견딜만하다. 그치?" "이 정도 더위쯤이야. 누구나 다 더운데, 뭐." "그래, 이보다 더 더운 곳에서 일하는 사람도 많은데 감사해야지."

어때요? 말에 따라서 억양부터 달라지죠? 당연히 표정도 달라지겠죠?

'생각이 행동을 바꾸고, 행동이 습관을 바꾸고 습관이 인생을 바꾼다'는 말이 있습니다.

말은 생각에서 나옵니다. 말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사람은 말에서 생각이 나온다고 합니다.

"아, 더워"라고 말을 뱉는 순간 더워진다는 말입니다. 덥기 때문에 덥다는 말이 나오는 것이 아니라 덥다라는 말이 입 밖으로 나오면서부터 덥게 된다는 말인데요, 정말로 말의 힘이 위대합니다. 특히 어릴 때부터 고운 말, 바른말, 좋은 말, 감사한 말을 사용하는 것은 행복한 어른으로 성장시키는 발판이 됩니다.

제가 얼마 전 보령에서 인성교육지도사 양성과정 강사로 위촉이 되어 강의를 했는데요, 주제가 '좋은 인성을 기르는 방법'이었습니다.

이해인 시인의 말의 빛은 언급은 하지 않았지만 결국 강의 내용은 '사랑합니다. 고맙습니다, 용서하세요'였습니다.

이 세 마음을 가지고 세 행동을 실천하고 산다면 참 좋은 인성을 갖춘 사람으로 살 수 있다는 생각에서였습니다.

특히 가까운 부부 사이에 미안하다는 말을 쓰면 다툴 일이 별로 없습니다. 진정성을 가지고 "여보, 미안해"라고 한다면 대부분의 일은 저절로 해결될 것입니다. 자존심 내 세우며 자기주장만 펼친다고 문제가 해결될까요? 다름을 틀림으로 굳게 생각하여 자신의 행동만 옳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말마다 자신만 옳고 상대의 잘못으로 판단하니 그 주변에는 사람들이 가까이 오지 않습니다. 말은 입에서 나오는 에너지인데 좋은 에너지가 있는 곳에 좋은 사람들이 모입니다. 여러분 주변에는 어떤 에너지가 있는 지 돌아보시기 바랍니다. 내가 어떤 말을 쓰고 있는지 하루 동안 쓴 말을 적어보셔도 좋습니다. 녹음을 해서 들어보시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내가 이런 말을 했네, 하면서 반성의 시간을 갖는다면 그것이 성장입니다.

말 덕분에 사람을 얻게 되고 말 때문에 사람을 잃기도 합니다. 매일 하면서 사는 말의 중요성을 한 번 되돌아 봤으면 합니다. 상담을 받으러 오는 사람 중에 말로 인한 상처를 받은 경우가 많습니다. 남편의, 아내의, 시어머니의, 직장 동료의, 상사의 그 한마디 말이 칼이 되어 가까운 사람 간에 상처를 입히는 경우인데요. 말을 예쁘게 쓰는 것도 습관입니다. '행복하다'라고 말을 하는 순간, 행복합니다. '고맙다'고 말하는 순간, 고마운 것입니다. '아름답다'고 말하는 순간, 아름답습니다. 이런 좋은 말들은 자신을 키운다고 했습니다. 좋은 말은 신기하게도 말하는 순간에 행복을 키웁니다. 이런 말을 많이 하는 사람은 말을 하면서 스스로 안다고 했습니다. 그래서 표정이 해처럼 밝아지나 봅니다.

공자께서는 삼사일언 삼사일행 이라 하셨습니다. 즉 '한마디 말하기 전에 세 번을 생각하고, 한 번 행동하기 전에 세 번을 생각하라'는 뜻입니다.

곱고 아름다운 내면을 만들어 가는 길, 곱고 아름다운 말 속에 있습니다. 거칠고 엑센 삶을 살아가는 길, 거칠고 억센 말 속에 있습니다. 어떤 말을 하고 살아갈지는 자기 자신이 정합니다. 말을 위한 기도 마지막 부분에 있는 것처럼 나날이 새로운 마음, 깨어있는 마음, 감사한 마음으로 오늘도 여러분 언어의 집을 빛나게 지으시길 바랍니다.

김종진 여락인성심리연구소 소장

김종진원장
'박경은·김종진의 심리상담 이야기'는 가득이심리상담센터 박경은 대표와 여락인성심리연구소 김종진 소장이 격주로 칼럼을 게재하는 가운데 '심리'의 창을 통해 다양한 삶의 모습들을 엿볼 수 있는 공간입니다. <편집자 주>

포토뉴스

  • 천사의 손길 김장대축제 천사의 손길 김장대축제

  • 초미세먼지 재난대응 훈련…차량 2부제 시행 초미세먼지 재난대응 훈련…차량 2부제 시행

  • 모두 발언하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 모두 발언하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

  • 공주시 어린이 안전골든벨 공주시 어린이 안전골든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