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JDTV > 기획

[신천식의 이슈토론]최병욱 한밭대총장, 국가발전에 기여하는 미래인재 양성에 주력할 것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01 15:03 수정 2019-08-04 09:41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LSH_1110
최병욱 한밭대 총장이 1일 오전 중도일보 신천식의 이슈토론에 참석해 취임 후 1년간의 과정과 미래애 대해 설명하고 있다.(좌측부터)신천식 박사,최명욱 한밭대 교수
최병욱 한밭대 총장이 취임 1년 차를 맞아 한밭대의 지향점과 가치, 지역사회와의 연대, 미래 발전 전략에 대한 의지를 밝혔다.

1일 오전 중도일보 4층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신천식의 이슈토론에서 최 총장은 "과거에는 기계, 전기, 토목, 건축, 금속, 전자공학이 우리나라 산업발전의 근간이 됨과 동시에 한밭대학교가 팽창할 수 있었던 근간이 되었다"며 이제는 "산업발전의 주역을 공급하는 단계를 넘어 국가와 미래 사회에 방향성을 제시할 수 있는 대학의 역할을 해야 할 시기"라고 말했다.

취임 후 도입한 미래인재 양성에 대한 전략인 C+U200에서도 비교적 자세히 설명했다. 최 총장은 "교과과정 130학점(Credit)과 비교과과정 70(Unit)을 융합해 학생들이 자기 주도적으로 학습하고 진로설계를 할 수 있도록 유도하고 있다"며 "아직은 초기 단계지만 지속해서 업그레이드하고 검증 과정을 거쳐 경쟁력 있는 인재를 양성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저출산 고령화로 인한 학력인구 감소에 대한 대책에 대해서도 대안을 제시했다. 최 총장은 "최근 사이버 대학 개교와 인터넷 강의 확산 등 온라인 기술 발전으로 교육 환경이 급변하고 있다"며 "대학교는 플랫폼의 역할을 하며 콘텐츠를 제공하는 시스템으로 변해야 한다. 학교를 졸업한 성인들도 다시 학교에서 지식을 쌓을 수 있도록 체계를 갖추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 총장은 "평교수로 재직할 때보다 무한한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며 "한밭대가 지역사회를 넘어 국가발전에 이바지하는 인재를 양성할 수 있도록 부지런히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신천식의 이슈토론 최병욱 총장의 인터뷰 전문은 중도일보 인터넷 방송과 유튜브 페이스북을 통해 다시보기 할 수 있다.
금상진 기자 jodpd@

포토뉴스

  • 공주시 어린이 안전골든벨 공주시 어린이 안전골든벨

  • ‘딸, 수고했어’ ‘딸, 수고했어’

  • ‘한 문제라도 더’ ‘한 문제라도 더’

  • ‘선배님 파이팅’ ‘선배님 파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