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금산군

체육인프라 확충 46억원 투입…생활체육 저변 확대

종합운동장 우레탄 트랙 전면 개보수
남부체육센터 축구장 조성 등 박차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07 11:16 수정 2019-08-07 11:16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체육인프라 확충-종합운동장 전경


군민건강 증진을 위한 생활체육 인프라가 크게 확충된다.

금산군은 군민 체력증진과 생활체육 저변확대를 위해 총 46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키로 했다고 7일 밝혔다.

우선 금산종합운동장은 지난 해 6월 본부석 준공에 이어 우레탄 트랙 전면 개보수에 들어갔다.

본부석 건축면적은 1920㎡로 지상 2층, 1259개(보조스텐드 포함)의 관람석으로 구성됐다.

1층에는 사무실, 귀빈실, 화장실, 통로, 샤워실 등이 배치 됐으며, 2층에서는 관람석, 방송실 등의 시설을 갖췄다.

올해 진행되는 우레탄 트랙교체 및 측구정비 사업은 총 14억8000만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현재 트랙내 배수로 설치가 완료됐으며, 보조트랙 부지작업이 한창이다.

공사는 12월까지 마무리할 계획이다.

남일면 남부체육센터 축구장도 확장된다.

인접한 폐교를 철거하고 축구장 1면을 더 조성하는 사업이다.

15억원의 사업비로 올해 말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군북면과 추부면 체육센터의 바닥재도 8억 원을 들여 교체한다.

이용자의 안전을 고려해 목재형 마루틀을 설치하는 공사다. 군북면의 사업이 완료됐으며, 추부면은 입찰 의뢰중이다.

노후된 금산읍 게이트볼장 리모델링 공사도 사업발주를 의뢰한 상태다.

복수면, 제원면 게이트볼장의 경우 추경예산 확보 후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비가 오면 불편을 겪어야 했던 신평게이트볼장은 1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비가림 시설을 완공했다.

군 관계자는 "현재 추진하는 사업을 올해 안에 완료할 계획으로 차질 없이 진행해 나가겠다"며 "사업이 완료되면 생활체육 기반시설이 크게 확충돼 군민건장 증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금산=송오용 기자 ccmsoy@

포토뉴스

  • [포토]식탁에 올린 `크리스마스` [포토]식탁에 올린 '크리스마스'

  • 대전 유성구, 산타발대식 개최… "소원을 말해봐" 프로젝트 대전 유성구, 산타발대식 개최… "소원을 말해봐" 프로젝트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