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문화 일반

중구문화원-대흥동 행정복지센터 어색한 동거?

중구문화원과 대흥동 주민센터 한 건물에 입주
5개 문화원 가운데 단독 원사 없는 곳으로 유일
문화원-주민센터 시너지 있지만, 기능적 역할 위축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13 15:26 수정 2019-08-13 23:14 | 신문게재 2019-08-14 5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12357205_1084784954887378_5562262968266867139_o
대전중구문화원과 대흥동행정복지센터가 수년째 '불편한 동거'를 계속하고 있는 가운데, 문화원 기능을 살릴 수 있는 행정적 조치가 하루빨리 이뤄져야 한다는 목소리다.

문화원과 행정복지센터가 한 건물의 층을 나눠 쓰다 보니 주차장은 만차에 방문객은 층수 혼선으로 왔던 길을 반복하기 일쑤다. 두 기관이 같은 건물에 있어 발생하는 시너지도 분명하지만, 독립적인 공간을 확보했을 때 각 기관의 정체성도 확립할 수 있다는 지적이다.

대전중구문화원은 1953년 대전문화원으로 발족해 올해로 66년의 역사를 가진 대전을 대표하는 문화원이다. 지금이야 문화예술 교육과 지역 축제를 담당하는 것에 그치고 있지만, 한때는 대전지역의 모든 예술가들이 수시로 드나들던 '사랑방' 역할을 해왔다.

대전중구문화원이 현재 원사로 이전해 온 것은 2009년. 1963년과 1980년, 2009년 세 번의 이전과 증축·신축 끝에 대흥동에 보금자리를 잡았다.

이 과정에서 대전문화원은 1994년 사단법인이 폐지되고 법인 대전중구문화원으로 출발하는 변혁의 시기도 거쳤다.

대흥동 원사를 한때 중구문화원이 온전히 사용하기도 했다. 그러나 얼마 못가 2012년 대흥동 행정복지센터가 3층으로 이전 개소하면서 어색한 한 집 살림은 시작됐다.

현재 1~2층은 중구문화원과 공연장, 대흥동 행정복지센터는 3층, 4층은 종합문화복지관이 사용 중이다.

대전지역 예술인은 "중구문화원은 5개구 문화원 가운데 가장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다. 지역 예술가들은 늘 중구문화원으로 모였다. 문화원은 예술인들의 둥지였다"고 말했다.

이어 "문화원과 주민센터가 한 공간에 있다고 해서 그 상징성마저 사라졌다고 볼 수 없다. 그러나 다른 지자체와 비교해 볼 때 중구문화원만 유독 위축된 것은 아닌가 아쉬운 맘이 든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단독 원사를 사용하지 않은 문화원은 5개구 가운데 중구가 유일하다. 대덕문화원의 경우 2013년부터 평생학습원과 건물을 함께 썼으나 지난해 평생학습원이 이전하면서 단독 원사를 사용하고 있다.

동구는 2010년 자양동으로 이전해 온 지 9년 만에 가오동 이전을 앞두고 있다. 현재도 단독 원사지만 연면적이 좁아 연말이나 내년 초께 규모를 확장해 이사할 계획이다.

중구문화원 관계자는 "문화원과 주민센터를 찾는 1일 유동인구는 400~500명 정도가 된다"며 "두 기관이 건물을 사용하기 때문에 주차장 문제나 건물 공간 활용 측면에서 비효율적인 부분은 있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중구청 관계자는 "센트럴자이가 입주하면서 주민 편의를 위해 대흥동 행정복지센터가 문화원 3층에 자리잡게 됐다"며 "문화원만의 특화된 시설은 아니지만, 재정적 여건상 불가피한 부분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문화원과 주민센터가 한 건물에 있다고 단점만 있는 것은 아니다. 교육과 문화가 한 커뮤니티 공간에서 이뤄지는 시너지 효과도 분명하게 존재한다"고 말했다.
이해미 기자 ham7239@

포토뉴스

  • 전국철도노조 20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돌입 전국철도노조 20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돌입

  • 월동준비 마친 제설작업장 월동준비 마친 제설작업장

  • 대낮 음주단속 벌이는 대덕경찰서 대낮 음주단속 벌이는 대덕경찰서

  • 천사의 손길 김장대축제 천사의 손길 김장대축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