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태안군

한국서부발전, 중소연구기업과의 소통 행보에 나서

김병숙 사장, 2019년 신규 위탁연구과제 공동 협약 체결및 간담회 개최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15 01:18 수정 2019-08-15 01:18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사진2 (1)
한국서부발전은 14일 태안 본사 사옥에서 10개 중소연구기업 대표와 연구책임자 등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 신규 위탁연구과제 공동 협약'을 체결했다.


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 이하 서부발전)은 14일 태안 본사 사옥에서 10개 중소연구기업 대표와 연구책임자 등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 신규 위탁연구과제 공동 협약’을 체결했다.

서부발전에 따르면 올해 안전분야와 국산화에 대한 R&D를 중점 추진하고 국내 유일의 석탄가스화복합발전설비인 태안 IGCC를 활용한 수소 생산기술 개발에 주력할 계획이다.

특히, 4차산업혁명과 미세먼지 저감, 친환경발전 등 사회적 가치를 우선시하는 기술개발 R&D에 나서 공공기관으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전 세계적 보호무역주의와 기술패권주의에 대응하기 위해 강소기업들과 R&D 관련 협력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이날 협약식은 김병숙 사장을 비롯해 송재섭 기획관리본부장, 김경재 기술본부장 등 서부발전의 모든 경영진이 참석해 연구과제에 대한 협약 체결은 물론, 연구과제를 수행하는 중소기업들로부터 건의사항과 애로사항 등을 듣고 자유롭게 소통하는 시간도 가졌다.

협약식에 참석한 한 중소기업 대표는 "오랜 기간 피땀 흘려 어렵게 국산화 개발에 성공했음에도 불구하고 성능검증의 기회조차 얻지 못해 애만 태우고 있었는데 서부발전이 앞장서서 국산화 기술개발 환경 개선은 물론, Test-Bed 제공 등 실증의 기회와 판로개척을 지원해 주어 중소연구기업들의 앞날이 더욱 밝아질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에 김병숙 사장은 "취임 이후 발전기자재 국산화를 중점적으로 추진해왔던 만큼 관련 연구과제를 적극적으로 발굴 및 확대해 나갈 계획이며, 산업 안전성 제고는 물론, 미세먼지 등 대기환경 개선에 대한 사회적 요구사항에 대해서도 중소기업과 협력하여 국내 기술력 향상을 위해 함께 매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태안=김준환 기자 kjh419@

포토뉴스

  • [포토]식탁에 올린 `크리스마스` [포토]식탁에 올린 '크리스마스'

  • 대전 유성구, 산타발대식 개최… "소원을 말해봐" 프로젝트 대전 유성구, 산타발대식 개최… "소원을 말해봐" 프로젝트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