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금산군

2단계 균형발전 공모사업 대상지 최종 선정…총 사업비 259억 원 확보

'지역식품산업표준화 시스템 구축사업'으로 응모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9-06 20:29 수정 2019-09-06 20:29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지역 특화작물인 인삼약초뿐만 지역식품산업의 헤드쿼터 기능을 구축할 수 있는 신 성장동력 사업이 10년에 걸쳐 추진된다.

6일 금산군은 제2단계 균형발전 경쟁공모사업에 응모한 '지역식품산업표준화 시스템 구축사업' 이 사업 대상 군으로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군은 총 259억원(국비 129억 원, 도비 65억 원, 군비 65억 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

균형발전사업은 충남도내 저발전 시군을 대상으로 추진하는 사업.

제1단계 사업은 2008년 시작됐으며 2020년 마무리에 들어간다.

제2단계 균형발전사업은 2021년부터 2030년까지 10년간 추진될 계획이다.

올해 사업 대상지는 금산을 포함한 도내 9개 시군이 선정됐다.

금산군은 2단계 제1기(2021년~2025년) 경쟁공모사업으로 금산의 인삼약초 등 식품산업을 책임질 지역특화 사업 '지역식품산업 표준화시스템 구축사업'을 지난 8월 신청한 바 있다.

이 사업은 충남도내 9개 시군과 경쟁을 거쳐 지난 5일 최종 낙점 받았다.

이 사업은 제조가공업체의 제품생산에 필요한 기술(표준공정, 테스트베드, 품질개선)지원과 안전 원료삼 확보 제고를 위한 플랫폼 구축 등 경영체의 지속발전 경쟁력 제고를 위해 마련됐다.

특히 지역 특화 작물인 인삼약초뿐만 아니라 지역식품산업의 헤드쿼터 기능이 구축될 수 있다는 점에서 금산지역 식품산업의 신 성장동력으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문정우 금산군수는 "이번 경쟁공모 사업 선정으로 제조가공업체의 지속가능한 발전구조를 형성하고 소상공인들의 역량강화를 통한 경쟁력 확보로 소득을 창출하는 경제선순환 구조 기반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전략적인 발전방안을 모색해 사업의 완성도를 높여 나가겠다" 고 말했다.
금산=송오용 기자 ccmsoy@

포토뉴스

  •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