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지역경제

정부 일본 백색국가 제외… 그간 불매운동 여전히 뜨거웠다

일본 맥주, 의류, 여행 등 전방위적 매출 감소세
일본차 전년대비 56.9% 감소, 맥주도 10위 권 밖
유니클로 여전히 감소세, "매출 계속 역신장세"
지난 추석 '여행객' 전년 대비 반토막 줄어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9-18 14:55 수정 2019-09-18 16:06 | 신문게재 2019-09-19 6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불매운동
중도일보 자료 사진.
정부가 ‘백색국가’에서 일본을 제외한다는 '전략물자 수출입 고시 개정안'이 18일 처음 시행된 가운데, 그간 국내에서 펼쳐진 일본 불매운동이 여전히 뜨거운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7월 일본의 한국 수출규제로 시작된 불매운동이 일본 여행, 일본 맥주뿐 아니라 유니클로 기업, 일본 자동차 등 전방위적으로 확산됐는데, 일본 관련 상품 매출 급감이 꾸준히 이어지면서다.

이날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8월 국내 자동차 산업동향'에 따르면, 수출규제 이후 일본 수입차 판매는 전년 대비 56.9% 감소했다. 일본 제품에 대한 불매운동이 확산되며 소비심리에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된다.

브랜드별로 보면 닛산은 87.4% 판매 하락세를 보였다. 뒤를 이어 혼다(-80.9%), 인피니티(-68.0%), 토요타(59.1%) 순으로 감소 폭이 컸다. 렉서스 판매만 7.7%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맥주도 타격이 크다. 관세청 수출입무역통계 시스템을 보면 일본 불매운동 이후 일본산 맥주는 10위 권 밖으로 밀려났다. 일본 맥주는 지난 2009년 이후 1위 자리로 오른 이후 불매운동 전까지 단 한 번도 밀려난 적이 없었다.

대형마트에서 일본 맥주를 매장에서 제외한 것도 요소 중 하나로 보인다. 한 대형마트에선 이달 일본 맥주 매출이 전년과 견줘 90% 이상 빠진 것으로 전해졌다. 편의점도 마찬가지다. 편의점에선 세계맥주 묶음 세트 판매 시 일본 맥주를 포함하지 않았고, 일부 편의점에선 일본 맥주 자체를 맥주에서 제외하기도 했다.

대전 서구의 한 편의점 점주는 "일본 맥주 자체를 뺀 채 매장 운영을 하고 있다. 매장에서 팔고 안 팔고 여부는 점장 자유"라며 "국민 중 한 사람으로서 불매운동을 꾸준히 이어나가겠다고 생각해 맥주뿐 아니라 일본 담배도 매장에서 뺐다"고 말했다.

유니클로의 경우 매출도 꾸준히 하락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대전 한 백화점에 따르면, 유니클로 매출은 한 자릿수부터 두 자릿수까지 꾸준히 하락세를 이어온 것으로 나타났다.

이 관계자는 "불매운동 이후 꾸준히 하락세였고, 지금도 매출은 계속 역신장세를 보이고 있다"며 "의류 비수기인 7~8월 다른 브랜드보다도 더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NO 재팬의 일환으로 시작된 일본여행 불매도 여전하다. 지난 추석의 경우 인천에서 일본으로 떠나는 여행객은 지난해 추석 연휴와 견줘 49.2% 감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체 여행객이 4%에 줄어든 것을 감안해도 일본 불매운동이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는 것으로 분석된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두달이 지났고, 언론뿐 아니라 대중의 관심도 잊혀지는 것 처럼 보이는데도 꾸준하다"며 "유통업계에선 일본 관련 식자재, 여행 등에 관해선 조심스럽게 접근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훈희 기자 chh7955@

포토뉴스

  • 채용박람회에 몰린 장애인 구직자들 채용박람회에 몰린 장애인 구직자들

  • 오늘부터 독감 무료 예방접종 실시 오늘부터 독감 무료 예방접종 실시

  • 우리 삶을 바꾸는 두 가지 열쇠, ‘자치와 분권’ 우리 삶을 바꾸는 두 가지 열쇠, ‘자치와 분권’

  • 수능 앞두고 긴장감 도는 고3 교실 수능 앞두고 긴장감 도는 고3 교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