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지역경제

8월 수출입물가 '환율효과'로 나란히 상승

한국은행 '2019년 8월 수출입물가지수' 공개
환율효과 반영 7월 1175원 → 8월 1209원
반도체 수출물가 2.9% 상승 13개월 만에 반등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9-18 15:29 수정 2019-09-18 15:51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수출입물가지수
수출물가지수 등락률. 사진=한국은행 제공.
8월 수출입물가가 환율 효과에 힘입어 나란히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8월 수출입물가지수'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물가는 전달과 견줘 1.5% 상승했고, 수입물가는 0.9%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전월 대비 수출물가는 6월(-2.2%), 7월(-0.3%) 하락세를 보이다가 8월 들어 반등했다. 환율 효과가 반영되면서다. 지난 7월 평균 달러 당 1175.3원이던 원달러 환율이 지난달 1209원으로 올랐다.

공산품 수출물가는 운송장비(2.5%), 화학제품(1.7%) 위주로 오르며 1.4% 상승했다. 농림수산품도 2.5% 올랐다.

이중 반도체 수출물가 반등도 눈에 띄었다. 반도체 수출물가는 전달대비 2.9% 상승해, 지난해 8월 시작된 하락세에서 벗어나 13개월 만에 반등했다. 환율 영향을 제거한 계약통화 기준으로 보면 0.1% 상승했다.

수입물가는 한 달 전보다 0.9% 올랐다. 8월 평균 두바이유는 배럴당 59.13달러로 7월 63.28달러에서 6.6% 하락했지만, 환율 효과로 전체적인 수입물가가 상승했다.

중간재 물가는 전달과 비교해 컴퓨터·전자 및 광학기기 등이 올라 1.0% 상승했고, 원재료는 광산품이 내려 0.3% 하락했다. 수입물가 상승 폭이 큰 세부 품목들을 보면 천연가스(LNG)가 7.7%, 시스템반도체가 2.9%, 철광석이 2.9%로 조사됐다.

다만 환율 영향을 제거한 계약통화기준에선 수출입물가가 모두 떨어졌다. 수출물가(95.44)는 1.2%, 수입물가(103.70)는 1.8%로 각각 하락했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일본 수출규제로 생산에 차질이 발생한다는 우려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며 "일부 업체에서 반도체 감산을 시작했고, 수요 측에서는 제품을 미리 사 재고를 비축하려는 심리가 나타났다"고 말했다. 조훈희 기자 chh7955@

포토뉴스

  • 비눗방울에 상상력이 퐁퐁 비눗방울에 상상력이 퐁퐁

  • 진도북춤에 어깨 춤이 ‘들썩’ 진도북춤에 어깨 춤이 ‘들썩’

  • 알록달록 가을 옷 갈아입는 계룡산 알록달록 가을 옷 갈아입는 계룡산

  • 유림공원 국화전시회 찾은 시민들 유림공원 국화전시회 찾은 시민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