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기획/연재 > 6ㆍ5 재보선 누가 뛰나?

[신천식의 이슈토론] 양성평등, 대전시의 나아갈 방향은?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0-02 14:21 수정 2019-10-02 15:31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신천식의 이슈토론 출연자들
신천식의 이슈토론이 2일 오전 10시 중도일보 스튜디오에서 '양성평등시대 우리는 어디까지 왔나'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왼쪽부터)임정규 여성정치 네트워크 대표, 박경수 대전 여민회 사무국장, 신천식 박사, 박철환 변호사
은행동 으능정이 거리에서 주말마다 열리는 '토토즐 페스티벌'에서 여성 가수팀이 노출이 많은 의상과 선정적인 춤을 선보인 것에 대해 '여성을 성 상품화한 것'이라는 의견이 제기됐다. 성인지 감수성 등 양성평등에 대한 목소리가 높아지는 가운데 대전시도 시대적 요구에 맞춰 변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임정규 대표는 2일 중도일보 스튜디오에서 열린 '신천식의 이슈토론'에서 "토토즐 홍보 포스터를 분석해 본 결과 노출 있는 의상을 입은 여성 댄스팀 공연이 사이사이 잡혀 있었다"며 "설문조사에서도 '여성을 왜 상품화하냐'는 응답이 219명 중 60%에 달했다"고 밝혔다. 이어 "의회 행동자치위원회에서는 별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보였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성인지 감수성 등이 지역 가치와 연결되기 때문에 이러한 논란이 불거지면 보이콧(Boycott) 여론이 형성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토론은 '양성평등 시대, 우리는 어디까지 왔나'라는 주제로 임정규 여성정치 네트워크 대표, 박경수 대전여민회 사무국장, 박철환 변호사가 참석해 진행됐다.

최근 '성인지 감수성' 판결에 대해 구체적인 법률적 성립요건을 명시해야 하고, 지침 마련이 필요하다는 주장도 나왔다.

박철환 변호사는 "성인지 감수성이란 단어는 아직 그 의미가 생소해 판결받는 당사자는 이해하기 어려울 수 있다"며 "예방에 주안점을 두고, 구체적 사례를 담은 메뉴얼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박경수 사무국장도 "여성 노동자들의 경우 성 관련 피해를 입어도 구제요청이 어렵다"며 "피해자가 수치심을 느끼지 않고, 사실 여부를 숨기지 않고 말할 수 있는 사회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양성평등이 나아갈 방향에 대해 임 대표는 "미투(Me Too) 사건 등 목소리를 높였던 계기를 잊지 않고 시대의 요구에 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변호사도 "시대는 변했다. 그 전환점에서 혁신되고 나아가려면 상대에 대한 이해가 선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도일보=유채리 기자 Deedee602@

포토뉴스

  • 천사의 손길 김장대축제 천사의 손길 김장대축제

  • 초미세먼지 재난대응 훈련…차량 2부제 시행 초미세먼지 재난대응 훈련…차량 2부제 시행

  • 모두 발언하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 모두 발언하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

  • 공주시 어린이 안전골든벨 공주시 어린이 안전골든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