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공연/전시

[전시] '땀땀의 질서' 정형과 비정형의 새로운 조화

이응노미술관 '아트랩 대전' 김영웅 작가 개인전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0-03 07:37 수정 2019-10-04 08:14 | 신문게재 2019-10-04 11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김영웅 - 또랑또랑의 순간들 포맥스에 펜, 실, 아크릴, 락카 스프레이 등 가변설치 2019
청년 작가들의 기발한 아이디어를 가장 가까이서 볼 수 있는 '아트랩 대전'이 10월 새로운 전시로 옷을 갈아입는다.

오는 10일부터 31일까지 이응노미술관 신수장고 M2 프로젝트룸에서는 김영웅 작가의 '땀땀의 질서' 전시회가 진행된다.

김영웅 작가는 이번 전시회서 지금까지 작업해왔던 다양한 종류의 콜라주 작품을 한데 모아 비정형적 형태들로 '아상블라주'했다. 작가는 주변 환경에서 풍경, 사람, 사물들의 흔적을 선택적으로 채집해 이질적 오브제의 결합으로 만들어냈다. 천, 종이 ,비닐, 스티로폼 등 작가는 재료에 구상받지 않고 각각의 재료들이 한 작품 안에서 상호작용 할 수 있도록 연출했다. 정형적인 것 같다가도 비정형적인 모습을 통해 작가가 세상을 바라보는 시각을 담아냈다.

작가의 시선은 대상을 이루고 있는 다양한 점, 선, 면을 풀어내 캔버스에서 새로운 모습으로 재탄생한다. 그가 관심을 기울이는 것들은 물감이 굳은 종이 팔레트, 오래된 책의 이물질 등 소소하고 우리에게 친숙한 것들이지만 쉽게 주목받는 대상들은 아니다.

김영웅 작가의 작품 '또랑또랑의 순간들'은 오랜 기간에 걸쳐 작은 단위로 나누어 제작된 작품들을 한 층 한 층 쌓아올려 만들었다. 작가는 이 설치 작품을 "밝고 똑똑히 또랑또랑하게 떠올랐던 순간들을 모았다"고 풀이하며 작은 오브제들이 하나의 작품 안에서 조화를 이루도록 연출했다.

김 작가는 작가노트를 통해 "땀 흘려 한 땀, 한 땀 수놓은 다중의 작품들은 서로 영향을 주고받으며, 한 공간에 모여 전혀 다른 새로운 구조를 만들어 내기도 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구체적인 방향을 생각하지 않은 채 즉흥적으로 그려낸 작품들을 보여주며, 그리고 이것들이 구성되어 어떠한 메커니즘을 만들어내는지 실험하고자 한다. 김영웅이 만들어낸 살아있는 '땀땀이들(생명력들)'에게 더욱 가까이 다가가 시간을 가지고 '촘촘히', '구석구석' 바라봐 주기를 소망한다"고 말한다.
김유진 기자 1226yujin@
2019_10_10_ex_2_01

포토뉴스

  • 폭설대응 민·관·군 훈련 폭설대응 민·관·군 훈련

  • ‘실제상황이 아닙니다’ ‘실제상황이 아닙니다’

  • 민주주의의 꽃 지켜주세요 민주주의의 꽃 지켜주세요

  • 독도의용수비대 활약상 설명하는 유가족 독도의용수비대 활약상 설명하는 유가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