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사이언스칼럼

[사이언스칼럼]산업혁명과 혁신의 DNA

임종태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장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0-10 08:57 수정 2019-10-10 09:40 | 신문게재 2019-10-11 22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임종태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장
임종태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장
지난 1·2차 산업혁명은 증기기관과 전기의 발명에 의한 에너지 혁명, 3차 산업혁명은 컴퓨터와 인터넷 기술로 대변되는 ICT(정보통신) 기술에 의한 정보화 혁명이라고 할 수 있다. 즉, 지난 1·2·3차 산업혁명은 모두가 기술혁신에 의해 초래됐다고 할 수 있는데, 그렇다면 과연 4차 산업혁명은 어떤 혁신기술에 의한 혁명이라고 할 수 있을까? 혹자는 AI(인공지능)라고도 하고 누구는 로봇이라고도 하고 또 누구는 사물인터넷 혹은 빅데이터, 클라우드라고도 한다. 지난 1·2·3차와는 다르게 한 마디로 하나의 기술로 대변하기가 어려워졌다는 얘기다. 그러나 분명한 것은 4차 산업혁명도 기술혁신에 기반을 두는 것임에는 변화가 없다. 다만 그 기술이 단편적인 것이 아니라 ICT를 기반으로 여러 다양한 기술 즉, 물리학, 화학, 생물학, 기계공학 등의 기술들이 융합하고 여기에 인공지능기술이 보편적으로 더해지는 혁신기술의 융합으로 이루어지고 있으며 보는 이의 관점에 따라 다양한 모습을 가지는, 현재에도 진행 중인 X 혁명이라고 할 수 있다.

산업혁명에서 기술혁신이 차지하는 의미가 굉장히 중요한데, 혁신이라는 단어의 어원을 살펴보면 혁신의 과정이 절대 순탄하지만은 않다는 것을 쉽게 알 수 있다. 혁신의 혁(革)자는 통상적으로 가죽이라는 뜻으로 사용하고 있지만 가죽의 또 다른 표현으로 피혁(皮革)이라는 단어가 있다. 皮革의 피(皮)는 가공하지 않은 동물의 가죽 그 자체를 의미하지만 혁(革)자에는 동물의 가죽에 무두질을 가해 가공한 이후의 가죽을 의미하며 피(皮)에서 혁(革)으로 변화하는 과정에는 장인의 큰 노력과 땀이 들어간다. 이러한 이유로 혁(革)자에는 가죽이라는 뜻 이외에 '바꾼다'라는 뜻도 내포돼 있다. 즉, 혁신이란 새롭게 바꾼다는 뜻으로 통용되지만 그 내면에는 단순히 바꾼다는 뜻을 넘어서 완전히 통째로 근본부터 바꾼다는 깊은 의미가 내재해 있다.

이러한 혁신의 DNA가 지난 1·2·3차 산업혁명을 이끌어왔고 현재의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는 원동력이다. 특히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기술혁신과 더불어 기업가정신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는데 혁신의 DNA와 기업가정신의 융합으로 세계적인 경쟁력을 가진 훌륭한 기업들이 탄생하고 있고, 유니콘 기업의 수도 4차 산업혁명이 본격화되면서 그 증가세가 급등하고 있다. 우리나라도 현재 유니콘 기업의 수가 9개로 독일과 함께 공동 5위의 순위에 올라있다. 국내 창업생태계가 나름대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음을 방증한다고 할 수 있다.

그렇다면, 우리가 혁신을 추구하는 데 가장 경계해야 할 요소는 무엇일까? 대기업이든 정부기관이든 혹은 작은 기업이든 누구나 할 것 없이 혁신이 중요하다고 하고 혁신을 추구하자고 항상 말을 한다. 그러나 혁신은 말만으로 얻을 수 있는 것은 결코 아니다. 지속적인 자기성찰과 노력이 뒤따라야만 하는 인고의 결과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혁신을 추구하는 과정에서 어느새 우리 자체가 혁신의 대상이 되어버리는 경우가 허다하다. 혁신의 주체가 아니라 혁신의 대상이 되지 않도록 지속적인 자기반성의 노력을 병행하는 것이 혁신을 추구하는 과정에서 가장 명심해야 할 요소 중의 하나다.

또한, 기술혁명이 진행되면서 글로벌 산업을 지배하는 '게임의 룰(법칙)'이 달라지고 있다. 한 치 앞을 내다보기 어려운 4차 산업혁명의 시대에는 느린 공룡기업은 도태되고 혁신의 DNA로 무장한, 빠르게 변신하는 기업만이 '게임 체인저(Game Changer)'로서 생존할 수 있다. 즉, 혁신의 속도 또한 기술혁신과 더불어 간과해서는 안 될 키워드이다. 임종태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장

포토뉴스

  •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

  • 대전선관위, 총선 예비후보자 입후보안내 설명회 개최 대전선관위, 총선 예비후보자 입후보안내 설명회 개최

  • 대설(大雪)에 찾아온 추위 ‘내일이 절정’ 대설(大雪)에 찾아온 추위 ‘내일이 절정’

  • 임시로 설치된 다리 난간 ‘불안불안’ 임시로 설치된 다리 난간 ‘불안불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