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 교육/시험

[2019 국감] 대전과학고 지역출신 17.9% 수도권 출신은 69.5% '4배차'

전국 영재학교 8개 분석 결과 서울경기 출신 70% 달해
신경민 의원 "사교육으로 무장된 학수도권 학생 주 이뤄"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0-10 12:32 수정 2019-10-10 17:53 | 신문게재 2019-10-11 6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신경민
전국 영재학교 입학자 70%가 수도권 출신으로 쏠림 현상이 심각한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신경민 의원(더불어민주당)이 전국 8개 영재학교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9학년도 입학생 834명 중 585명 70.1%가 서울·경기 등 수도권 출신이다.

전국 영재학교는 8곳으로 학교별 80~130명을 선발한다. 이 가운데 출신 중학교 지역이 서울 38.2% 경기 31.9%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고, 광주 5.5%와 대전 5.2%가 뒤를 이었다.

대전과학고의 경우 대전 출신이 17.9%인 반면에 수도권 출신은 69.5%로 약 4배 가까이 차이가 났다. 반면 광주과학고의 경우 절반을 지역 인재로 뽑고 있어 수도권 출신은 32.3%에 불과해 대조를 이뤘다.

입학생들의 출신 학교가 위치한 시구를 분석한 결과 서울 강남구, 양천구, 노원구, 서초구, 송파구가 전체 서울 지역 입학생의 69.9%를 차지했다. 경기 고양시, 성남시, 용인시, 안양시, 수원시는 경기 지역 입학생의 71.4%를 차지해 학원가가 밀집한 지역으로 쏠림현상이 심각했다.

신경민 의원은 "영재학교는 우수한 인재양성이라는 거시적 목적 아래 설립됐다. 그러나 영재학교 학생들은 각 지역의 영재들이 아닌 사교육으로 무장된 수도권 학생들이 주를 이루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며 "영재학교에 대한 실태를 파악해 교육개혁에서 다뤄질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해미 기자 ham7239@

영재고

포토뉴스

  • 오월드 조류독감 예방 방역, 아산 야생조류 분변은 ‘저병원성’ 오월드 조류독감 예방 방역, 아산 야생조류 분변은 ‘저병원성’

  • 2019 대전 일자리종합박람회 개최 2019 대전 일자리종합박람회 개최

  • ‘가을 속으로’ ‘가을 속으로’

  • 2019 세계과학도시연합(WTA) 국제행사 개막 2019 세계과학도시연합(WTA) 국제행사 개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