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건강/의료

병원장 직선제 검토와 대전의료원 설립에 협력?...충남대병원 국감 이슈는

대전교육청서 충남대와 국정감사
병원장 선출과정 전부 비공개로 공정성 의심
대전 의료원 건립추진에 국립대병원 역할은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0-10 13:10 수정 2019-10-10 17:00 | 신문게재 2019-10-11 4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충남대병원
충남대병원(원장 송민호)에 대한 국회 국정감사(14일)를 앞두고, 병원장 선출 과정과 의료원 건립 추진을 위한 국립대병원의 역할 등이 언급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우선 국립대병원장 선출 제도 변화를 주문하는 의견이 나올지 주목된다. 현재 국립대 병원장 선출은 이사회에서 최종 임용후보자 2명(1순위, 2순위)을 선출한 후 교육부에 임명 요청하고, 교육부와 청와대의 검증절차를 거쳐 최종 임명한다.

현재 국립대병원 이사회의 이사장은 해당 대학 총장이다. 이사회의 구성원들은 총장의 임명으로 이뤄지다 보니 대부분 비슷한 뜻을 가진 인사들이 이사로 참여하고 있다.

이사회의 전반적인 개편의 목소리가 나오는 것도 이 때문이다.

병원 관계자는 "이사회에서 교직원들의 의견을 모두 반영한다고 하지만, 그리 큰 신뢰감은 없다"며 "이사회 구성원도 병원 내부 직원이 뽑거나 아니면 교직원을 대표할 수 있는 사람이 이사회에 소속돼있어야 신뢰감도 쌓이고 더 많은 목소리를 담을 수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이슈는 국립대병원인 충남대병원이 대전시가 추진하는 대전시립의료원 설립에 대한 스탠스다.

대전시에 있는 다른 종합병원들은 공공의 의료영역 부분에서 의무적으로 팔 걷고 나서야 할 입장은 아니지만, 충남대병원의 경우 지역 대표 공공의료기관에 해당하기 때문에 대전시립의료원 설립에 적극적으로 나설 필요가 있다는 이유에서다.

대전시 관계자는 "시에서 대전의료원만으로 공공의료를 전부 감당하기에는 무리가 있어 현재 지역에서 그 역할을 하는 충남대병원이 협력해주면 많은 도움이 된다"며 "지금은 의료원 건립에 지역의 종합병원이 찬성해주지만, 언제 반대 입장으로 돌아설지 몰라 조심스러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재 대전의료원 설립 추진 상황으로는 작년 4월 기획재정부로부터 예비타당성 대상사업으로 선정 인가받은 후 시에서 본격적으로 힘을 쏟고 있다. 지난 7월 초 예비타당성 대응 1차 대책회의를 복지부와 국립중앙의료원과 가졌으며, 이후 한국개발연구원에 지속적으로 자료를 제출하고 있는 상황이다. 신가람 기자 shin9692@

포토뉴스

  • 오월드 조류독감 예방 방역, 아산 야생조류 분변은 ‘저병원성’ 오월드 조류독감 예방 방역, 아산 야생조류 분변은 ‘저병원성’

  • 2019 대전 일자리종합박람회 개최 2019 대전 일자리종합박람회 개최

  • ‘가을 속으로’ ‘가을 속으로’

  • 2019 세계과학도시연합(WTA) 국제행사 개막 2019 세계과학도시연합(WTA) 국제행사 개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