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기획/연재 > 6ㆍ5 재보선 누가 뛰나?

[신천식의 이슈토론] 대전의 '외딴섬'? 대덕특구의 가치있는 활용 방안은?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0-10 14:58 수정 2019-10-10 15:08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신천식의노잼토론
신천식의 이슈토론이 10일 오전 10시 중도일보 스튜디오에서 '대전의 미래, 대덕특구와 함께 가다'라는 주제로 권선필 목원대학교 교수, 함진호 전자통신연구원 박사를 초대해 토론을 진행했다.
대덕 특구를 지리적 가치로만 보는 것을 넘어 경제와 지식 네트워크 관점에서 바라보고, 지자체 차원의 시민참여 프로그램을 적극 활성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대덕 특구를 제대로 활용하지 못해 '외딴 섬'으로 비치는 문제에 따른 해소적 제안이다.

권선필 교수는 10일 오전 중도일보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신천식의 이슈토론에서 "대덕 특구는 고용 인원만 7만2000명에 코스닥 상장기업 41곳, 8만9000천 건 이상의 고유 특허가 있을 정도로 대전의 중요한 자산"이라며 "수요자 중심으로 지식의 활용·유통을 고민하고 있지만 부족한 게 현실"이라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이날 토론은 '대전의 미래, 대덕 특구와 함께 가다'라는 주제로 권선필 목원대학교 교수, 함진호 전자통신연구원 박사가 참석해 진행됐다.

대덕 특구가 '외딴 섬'으로 불리는 현실에 대해 함진호 박사는 "출연연구기관이 대전지역 내에서 지역민들과의 협력에 미흡했다는 사실은 인정한다. 대부분 과학기술부 위주로 예산이 편성되고, 중·장기의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생긴 부작용"이라고 해명했다. 최근 사회적 문제해결을 목적으로 '리빙랩(Living Lab. 사용자가 직접 문제를 해결해 나가는 공간)'이란 새로운 방법론이 등장하고 있다. 이에 함 박사는 "대전은 철도, 통신 등의 인프라가 잘 갖추어져 잠재력을 내재한 지역인 만큼 좋은 결과를 이끌어낼 수 있을 것"이라며 "사람들이 모여 '툭' 던진 게 씨앗이 될 수 있으므로 융합의 장을 만드는 게 중요하다"라고 필요성을 강조했다.

대덕 특구가 위치한 유성구의 경우, 리빙랩 퍼실리테이터 과정을 수료한 마을활동가와 KAIST 학생, 은퇴 과학자가 많아 4차산업 기술을 활용이 우수해 유리한 조건을 갖췄다. 이에 갑천 '물고기다리'의 하천범람 피해를 리빙랩 방식으로 풀어낸 '건너유 프로젝트'는 국내 사용자 참여형 혁신공간 1호이자 성공 사례로도 손꼽힌다. 권 교수는 "예산에만 치중할 것이 아니라 정당·정치인·지자체는 트랙을 바꿔 접근해야 한다"며 "생활 속 문제를 시민들과 해결 할 방법에 대한 고민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함 박사도 "최근 '과학기술연결플랫폼 사회적 협동조합'의 취지처럼 수요자와 공급자, 제공자와 정부가 함께하는 자리가 마련돼 실질적인 소통이 우선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포토뉴스

  • 천사의 손길 김장대축제 천사의 손길 김장대축제

  • 초미세먼지 재난대응 훈련…차량 2부제 시행 초미세먼지 재난대응 훈련…차량 2부제 시행

  • 모두 발언하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 모두 발언하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

  • 공주시 어린이 안전골든벨 공주시 어린이 안전골든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