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 사건/사고

[국감 이슈] F-35A 정비자립 필요하다

해외 외주 정비에 90% 이상 의존
일본 F-35 도입하면서 정비공장 지어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0-10 17:28 수정 2019-10-10 17:32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111
10일 오후 4시경 공군 국정감사장 모습.
10일 국정감사가 열린 계룡대 공군본부에선 막대하게 들어가는 F-35A의 사후 운영비가 주요 이슈로 떠올랐다.

이날 여야 의원들은 주요 전력으로 F-35A가 도입되면서 증가하는 유지 및 정비비에 대해 우려를 표현하며 정비의 국산화를 촉구했다.

먼저 F-35A의 외주 관리 비용에 대한 집중 질의가 이어졌다.

김종대 의원은 "최근 3년간 외주 정비비 비율이 86.8%에 달하는데, F-35의 도입으로 더 심화될 게 확실하다"면서 "F-35 한 대당 20년 운영비용이 2500억 원이 들어가며, 정비 분야에서 90% 해외정비에 의존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1년에 대당 125억의 운영비용이 들어간다는 것이다.

또 김 의원은 "기술까지 통제 당하기까지 하는데 이 전투기를 우리 전투기라 할 수 없다"면서 "우리나라에서도 항공기 정비가 산업적으로 합리적 패러다임으로 바뀌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원인철 공군참모총장은 "국내 정비 병력을 확대하려 노력하고 있으며, 국내 정비 산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기술 자립도를 올릴 수 있도록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김진표 의원은 "일본은 같은 기종을 147대 도입하면서 미국과 합작해 일본 현지에 F-35 정비공장을 짓고 있다"면서 "한 곳에 의존해서 막대한 정비비용을 들이기보다 일본 정비공장을 함께 이용해 비용을 줄일 수 있도록 협의해봐야 한다"고 했다.

이주영 의원도 "우리는 F-35 엔진을 비롯한 핵심 정비 자체가 제한돼 있어 호주나 일본의 지역정비창에서 정비를 수행하는 것을 검토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현제 기자 guswp3@
공군총장
지난 10일 원인철 공군 참모총장이 국정감사에서 답변을 하고 있다.

포토뉴스

  • 오월드 조류독감 예방 방역, 아산 야생조류 분변은 ‘저병원성’ 오월드 조류독감 예방 방역, 아산 야생조류 분변은 ‘저병원성’

  • 2019 대전 일자리종합박람회 개최 2019 대전 일자리종합박람회 개최

  • ‘가을 속으로’ ‘가을 속으로’

  • 2019 세계과학도시연합(WTA) 국제행사 개막 2019 세계과학도시연합(WTA) 국제행사 개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