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논산시

'시인 박용래 고향을 그리며' 시극 공연 '큰 감동 선사'

지난 9월 28일 동고동락 마을자치 한마당 축제 메인무대서 공연
논산문화원 '시낭송날개달다 동아리', 마실음악회 등 재능기부 봉사활동 '호응'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0-14 10:12 수정 2019-10-14 10:29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박용래시인 보도자료(2)
논산문화원 시낭송날개달다 동아리의 시극 ‘시인 박용래, 고향을 그리며’와 지난 9월 27일과 28일 논산시민운동장서 개최된 동고동락 마을자치 한마당 축제에서 논산지역 시인들의 홍보부스 운영으로 애타게 고향을 그리는 박용래 시인의 마음이 시민의 마음속에 활짝 피어나 화제다.

시와 시낭송을 사랑하는 논산문화원 문화학교 ‘시낭송 날개달다’ 수강생들은 자율적으로 동아리를 결성해 시를 감상하고 시낭송을 배우며 시극 공연 봉사활동 등으로 시민들에게 풍부한 시적 감성을 안겨주고 있다.

박용래시인 보도자료(7)
지난해 말 결성된 17명의 동아리 회원들은 방송인이며 시 낭송가로 논산지역 시낭송 문화의 기초를 만들어 온 나영숙 선생의 연출과 낭송지도로 다수의 시극을 준비해 발표하고 있다.

또 마실음악회를 비롯해 노인들의 각종 행사장은 물론 관내 교회, 사찰과 청소년, 노인들의 각종캠프 등 시민들과 함께하는 자리에 시극 ‘부모’와 ‘어머니의 기도소리’등의 찾아가는 재능기부 공연 봉사활동을 전개하고 있어 호응을 얻고 있다.

특히, 동고동락 마을자치 한마당 축제에서 지역의 시인들이 쓴 향수를 물씬 느낄 수 있는 시들만을 발췌해 시낭송 직접해보기 체험과 부채에 아름다운 시 글을 직접 적어 갈 수 있는 홍보부스를 운영해 무려 500여명의 시민들이 고향 시심을 체험하는 등 성황을 이뤘다.

박용래시인 보도자료(5)
이밖에도 9월 28일에는 메인무대에서 처음 발표한 시극 ‘시인 박용래, 고향을 그리며’는 다듬이 소리와 어우러지는 ‘풍각쟁이’, ‘강아지풀’등 박용래 시인의 주옥같은 시들을 선보여 시민들의 가을 시심을 한껏 고취시켰다.

한편, 행사장을 찾은 박용래 시인의 장녀 박노아(61)씨 부부는 “마치 시인이 다시 살아와 부녀가 시로 다시 상봉하는 것과 같은 마음이었다”며 공연시간 내내 뜨거운 눈물을 그치지 못해 시인을 알고 있는 많은 사람들의 심금을 울렸다.

눈물의 시인 박용래(朴用來)는 논산을 넘어 충청권과 현대 우리나라 서정시 문단을 대표할 수 있는 시인이다. 1925년 8월 14일 논산 강경에서 출생해 1943년 강경상업학교를 졸업하고 1956년 현대문학에 ‘가을의 노래’로 추천받아 문단에 등단 이후 향토적 서정이 짙은 작품을 발표해 문단의 큰 주목을 받았다.


논산=장병일 기자 jang392107@

포토뉴스

  • 다문화가정 국제특급우편 발송 다문화가정 국제특급우편 발송

  • 철도 파업 첫 날, 운행중지와 지연 속출 철도 파업 첫 날, 운행중지와 지연 속출

  • 나눔으로 행복한 대전…사랑의 온도탑 제막식 개최 나눔으로 행복한 대전…사랑의 온도탑 제막식 개최

  • 유성시장에서 열린 소방통로 확보훈련 유성시장에서 열린 소방통로 확보훈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