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세상읽기

[세상읽기]대전 경제단체, '통크게' 손잡을 때

윤희진 경제사회부장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0-16 11:28 수정 2019-10-16 11:50 | 신문게재 2019-10-17 23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1윤희진(온라인용)
윤희진 부장
"그날 이후부터입니다."
"같은 자리에서 만난 걸 본 적이 없습니다."
"관례상 초청해도 화환만 오지, 실제 참석하진 않습니다."

최근 대전 곳곳에서 열렸던 여러 축제와 행사장에서 만난 경제인들의 얘기다. 핵심은 대전 경제를 이끄는 중추 역할을 하는 경제단체 사이가 예전과 같지 않다는 것이다. '그날' 이후 미묘한 분위기가 계속되고 있다는 얘기다.

대전상공회의소, 대한건설협회 대전시회, 대한주택건설협회, 대전·세종·충남도회. 3곳의 경제단체는 대전의 경제단체 중에서도 중추적인 역할을 하는 핵심 중의 핵심들이다.

3개 단체는 그동안 지역 경제현안을 비롯해 대외적으로 대전의 굵직한 현안사업의 성공을 위해 한목소리를 내왔다. 물론, 대전시가 추진하는 잘못된 경제정책에 대해선 따끔한 질책도 서슴지 않을 정도로 발을 맞춰왔다. 때로는 단체 간 이해관계가 얽힌 사안도 있었지만, 심각한 갈등 표출 없이 양보하며 굳건한 애정도 과시했다.

그러나 언제부턴가 금이 가기 시작했다. 지난해 3월 치러진 대전상공회의소 회장 선거를 기점으로 지금까지 불편한 관계가 계속되고 있다.

대전상의는 여러 차례 치열한 경선을 통해 회장을 선출한 바 있다. 그때마다 선거 후유증으로 몇 차례 홍역을 반복했지만, 상처를 치유하는 데 그리 오랜 시간이 걸리진 않았다. 승자는 패배를 위로하며 배려했고, 패자는 결과를 승복하며 화합을 강조한 덕분이다.

하지만 이번엔 달랐다. 복합하게 얽혔기 때문이다.

대전상의 회장 선거의 후유증은 올해 5월 치러진 대한건설협회 대전시회장 선거로 이어졌다.

건설협회 대전시회장 선거는 협회 창립 이후 처음으로 경선으로 치러졌다. 경쟁이 치열했던 만큼, 선거 결과는 초박빙이었다. 패자 측의 아쉬움을 컸고, 승자 측도 기쁘지만은 않았다. 건설협회 대전시회장 자리를 겸직해온 정성욱 대전상의 회장을 향한 시선이 다양했던 것도 이와 무관치 않다.

건설협회 대전시회장 선거의 후유증은 최근 열렸던 대한주택건설협회 대전·세종·충남도회 총회에서도 감지됐다.

3년마다 신임 회장을 선출하는 중요한 자리였지만, 대전의 대표 경제단체인 대전상의 정성욱 회장과 건설업계의 맏형인 한승구 건설협회 대전시회장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대신 큼지막한 화환이 한 자리를 차지하고 있었다. 주택협회 대전·세종·충남도회 이경수 신임 회장은 건설협회 대전시회장 선거에서 한승구 회장에게 고배를 마신 전문수 다우주택건설 회장의 후임이다.

2018년 3월 대전상의 회장 선거에서 촉발된 후유증이 2019년 5월 건설협회 대전시회장 선거, 10월 주택협회 대전·세종·충남도회 총회까지 이어진 셈이다.

이 기간, 대전의 경제단체들이 지역 경제현안이나, 대전시의 굵직한 현안사업에 목소리를 낸 적이 거의 없다. 실무자들은 수장의 눈치를 살피느라 바쁘다. 대전시의 주요 정책 발표 때마다 태생적으로 '찬성'에 인색한 시민단체의 '반대' 목소리만 커졌다.

이제 3곳에는 새로운 수장 선출을 모두 마무리했다. 오랫동안 얽히고설킨 선거 후유증도 과감히 정리할 때라고 본다. 대전 경제 전체를 통찰하며 이끌 제대로 된 화합의 리더십을 보여줄 때다.

윤희진 경제사회부장

포토뉴스

  • 민주주의의 꽃 지켜주세요 민주주의의 꽃 지켜주세요

  • 독도의용수비대 활약상 설명하는 유가족 독도의용수비대 활약상 설명하는 유가족

  • ‘와, 신난다’ ‘와, 신난다’

  • 도룡어린이공원 조성사업 준공식 도룡어린이공원 조성사업 준공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