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축구

'평양원정' 태극전사, 휴식 없이 소속팀 경기 강행군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0-20 10:13 수정 2019-10-20 10:21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PRU20191020008701848_P4
드리블하는 손흥민(왼쪽)[로이터=연합뉴스 제공]
평양원정을 마치고 소속팀으로 복귀한 유럽파 태극전사들이 각자 팀으로 돌아가 그라운드를 밟았다.

손흥민은 20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프리미어리그 9라운드 왓퍼드와 경기 후반 교체투입 됐다.

전반 6분 골을 허용한 토트넘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수비수 다빈손 산체스를 대신해 손흥민을 투입하며 라인업에 변화를 줬다.

손흥민은 투입 즉시 토트넘 공격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경기가 끝나는 듯하던 후반 41분, 마침내 토트넘의 골이 터지며 동점을 만들었다. 토트넘은 와퍼트와 1-1로 무승부를 기록했다.

PRU20191020029601848_P4
첫 퇴장 이강인[사진=연합뉴스 제공]
'한국 축구의 미래' 이강인도 소속팀 발렌시아로 돌아가 후반 22분 교체 출전했다.

이강인은 이날 스페인 마드리드의 완다 메트로폴리타노에서 열린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 2019-2020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9라운드 원정에서 후반 그라운드에 들어섰다.

다만 프로 데뷔 첫 퇴장이라는 아쉬움을 남겼다.

이강인은 경기종료 휘슬이 울리기 직전인 후반 45분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의 산티아고 아리아스를 저지하려고 뒤쫓아가다 백태클로 넘어뜨렸다.

태클 과정에서 이강인의 왼발 축구화 스터드가 아리아스의 왼쪽 종아리를 향했고, 주심이 옐로카드를 내밀었지만, 비디오 판독(VAR)을 통해 레드카드를 받았다.

발렌시아는 이날 1-1 무승부를 거뒀다.

다름슈타트 백승호는 평양원정에서 복귀하자마자 이날 소속팀에서 풀타임 경기를 소화했다.

AKR20191019049700007_01_i_P2
득점을 기뻐하는 다름슈타트의 백승호(맨오른쪽)[사진=다름슈타트 페이스북 캡처, 연합뉴스 제공]
백승호는 19일(한국시간) 독일 함부르크의 밀레른토어 슈타디온에서 열린 장크트파울리와 2019-2020 분데스리가 2부 10라운드 원정에 선발로 출전해 풀타임을 뛰었다.

백승호는 4-4-1-1 전술로 나선 다름슈타트의 중앙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했다. 정규리그 5경기 연속 선발 출전이자 5일 카를스루에 경기에 이어 2경기 연속 풀타임 출전이었다.

다름슈타트는 후반 35분 빅토르 팔손의 헤딩 결승 골을 끝까지 지켜내 1-0으로 승리했다.

'황소' 황희찬은 20일(한국시간) 슈트름그라츠와 2019-2020 오스트리아 분데스리가 11라운드 원정에서 코칭스태프의 배려로 출전선수 명단에서 빠졌다.
박병주 기자

포토뉴스

  • 민주주의의 꽃 지켜주세요 민주주의의 꽃 지켜주세요

  • 독도의용수비대 활약상 설명하는 유가족 독도의용수비대 활약상 설명하는 유가족

  • ‘와, 신난다’ ‘와, 신난다’

  • 도룡어린이공원 조성사업 준공식 도룡어린이공원 조성사업 준공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