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건강/의료

을지대병원 김호준 전공의, 등단 시인으로 활약 화제

‘시’와 ‘의학’이 만나 마음을 보듬다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0-21 14:26 수정 2019-10-21 14:48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을지대병원 김호준 전공의
을지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김호준 전공의
"환자의 마음을 치유하고 아픔을 보듬는 정신건강의학은 독자의 마음을 위로하고 경험을 공유하는 시와 닮았다고 생각합니다."

을지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1년차 전공의이자, 시인으로 활약 중인 김호준 씨<사진>의 말이다. 문단에 이름을 올린 지 햇수로 6년째를 맞은 김 씨는 약 50편의 작품을 정식으로 출품했다.

20대 초반, 심적으로 불안한 날이 많았던 김 씨는 본인의 심경을 짤막한 글들로 표현하기 시작했다. 글이 주는 힘은 실로 위대했다. 머릿속을 말끔히 정리해주고, 온전히 편안한 마음을 갖게 했다.

김 씨는 "별다른 형식 없이 끄적이기만 했었는데, 이것이 얼핏 시처럼 보였다"며 "기억의 조각들을 모아 제목을 달아줬고, 이것이 자연스럽게 시가 돼 결국 본격적으로 시에 입문하게 됐다"고 말했다.

김 씨는 한 언론사에서 주최한 '전국 의대생 문예공모전' 최우수상 수상을 시작으로, 2014년 여름 '시와사상'이라는 시 전문 문예지에서 신인상을 받으며 등단했다. 이후 2015년 젊은 시 12인, 2018년 좋은 시 100선 등에 선정되며 주목을 받고 있다.

김 씨는 "작품 활동이 주는 만족감과 정서적인 안정감이 정신건강의학과 의사로서 살아가야 할 미래의 나에게 다양한 생각을 하게 한다"며 "'공감'을 토대로 환자 진료에 최선을 다하는 것은 물론, 시 쓰는 일도 게을리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신가람 기자 shin9692@

포토뉴스

  • 초미세먼지 재난대응 훈련…차량 2부제 시행 초미세먼지 재난대응 훈련…차량 2부제 시행

  • 모두 발언하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 모두 발언하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

  • 공주시 어린이 안전골든벨 공주시 어린이 안전골든벨

  • ‘딸, 수고했어’ ‘딸, 수고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