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태안군

FIRA 서해본부, 태안군 연안바다목장에 19억원 투입

태안 해역 3개소에 어·패조류용 어초 525개 설치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0-22 10:16 수정 2019-10-22 10:16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한국수산자원공단(이하 FIRA) 서해본부(본부장 하두식)는 19억원을 투입하여 태안군 해역에 적합한 인공어초를 활용하여 유용 수산생물의 산란·서식장을 조성한다고 밝혔다.

FIRA는 2016년부터 태안 북부 원북과 남부 안면 해역, 2017년부터 중부 근흥 해역을 대상으로 매년 해역별 10억원을 투입했으며 향후 5년간 지속될 예정이다.

연안바다목장 조성은 어업인의 실질적인 소득증대를 추구하고 있기에 태안 해역의 생태적인 특성을 세밀하게 고려하여 맞춤형 사업으로 추진해오고 있다.

올해 선정된 5종의 인공어초는 북부(어류용 1종, 패조류용 1종), 중부(어류용 1종, 패조류용 1종), 남부(패조류용 1종)로 배분되어 총 525개가 설치될 예정이다.

최적의 수산자원 서식지 조성을 통한 수산자원 회복을 기대하고자 올해 안으로 적지에 시설을 완료 할 계획이다.

하두식 서해 본부장은 “지금까지 진행된 사업의 효과를 감안할 경우 태안군 해역 역시 어장조성사업에 힘입어 어촌계의 직접적인 소득 증대로 이어질 뿐만 아니라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매우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며 “앞으로도 보다 높은 수준의 조성기법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서해 연안해역이 풍요로워질 수 있도록 수산자원조성을 기반으로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태안=김준환 기자 kjh419@

포토뉴스

  • 유성시장에서 열린 소방통로 확보훈련 유성시장에서 열린 소방통로 확보훈련

  • 실기고사 준비하는 수험생들 실기고사 준비하는 수험생들

  • 전국철도노조 내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전국철도노조 내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 전국철도노조 20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돌입 전국철도노조 20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돌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