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국회/정당

[홍석환의 3분 경영] 우선순위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0-23 13:50 수정 2019-10-23 13:5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19102101001866300079881
동시에 해야 할 일이 발생했을 때,

우선 순위에 대한 기준이 있으신지요?

첫째, 일요일 아침 8시,

갑자기 수녀님에게서 연락이 왔습니다.

11시 교중미사 해설을 해 달라는 요청입니다.

동시에 회사 상사가 월요일 보고할 보고서를 함께 검토하자는 문자가 왔고,

아내와 아이들은 점심 외식하자고 아우성입니다.

어떤 선택을 하겠습니까?

둘째, 2달 전부터 팀원 2명과 저녁을 하기로 한 당일,

아침에 팀원들이 원하는 식당에 예약하고 함께 가자고 했습니다.

오후 5시에 본부장이 전 팀장들 함께 식사하자고 합니다.

어떤 선택을 하겠습니까?



우선 순위에 대한 자신만의 확고한 기준이 없으면

그 때 그 때 다른 결정을 하게 되고,

구성원들은 조직장의 왔다 갔다 하는 모습에 실망합니다.

더 심한 경우는 앞뒤가 다른 언행입니다.



우선 순위에서 가장 배제되는 사람은 누구일까요?

혹시 가장 소중한 사람 아닐까요?

양해를 구하면 된다는 생각에 더 후순위로 가지 않나요?

남은 나를 인식하지 않는데, 내가 너무 남을 의식하게 되면

소중한 사람은 항상 뒷전입니다.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사람은 바로 '자신' 아닐까요?

자신과의 약속과 일에 우선을 두며 책임지고 있는지요?



포토뉴스

  • 공주시 어린이 안전골든벨 공주시 어린이 안전골든벨

  • ‘딸, 수고했어’ ‘딸, 수고했어’

  • ‘한 문제라도 더’ ‘한 문제라도 더’

  • ‘선배님 파이팅’ ‘선배님 파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