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기획/연재 > 6ㆍ5 재보선 누가 뛰나?

[신천식의 이슈토론] 지속 가능한 주민공동체의 올바른 방향은?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1-06 13:44 수정 2019-11-07 08:49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신천식의 이슈토론 11월6일자
신천식의 이슈토론이 6일 오전 중도일보 4층 스튜디오에서 '주민이 꿈꾸는 세상! 주민이 만드는 세상을 위하여!'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왼쪽부터) 김동호 세종시 도시재생지원센터장, 천영옥 전의 사회적협동조합 대표, 박관응 전의면 이장협의회장
지속 가능한 공동체를 만들기 위해 구성원의 역량 강화에 집중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최근 정부와 지자체에서 진행 중인 도시재생 뉴딜의 성공적인 결과를 위한 제안이다.

박관응 전의면 이장 협의회장은 "도시재생 사업의 성패는 사람에게 달렸기 때문에 함께 생각을 나누고 소통해야 한다"며 "주민 모두가 적극적으로 참여해야 성공적 결과를 이끌어 낼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날 토론은 '주민이 꿈꾸는 세상! 주민이 만드는 세상을 위하여!'라는 주제로 김동호 세종시 도시재생지원센터장, 천영옥 전의사회적협동조합 대표, 박관응 전의면 이장 협의회장이 참석해 진행됐다.

최근 도심 공동화를 극복하고 도시 활성화를 위한 재생사업이 주요 현안이다. 세종시 전의면은 '전의골목문화축제' 등의 행사를 진행하고 건강상담실 운영으로 주민 기반 프로그램의 선구 모델로 꼽힌다.

김동호 센터장은 "전의면은 농림부 시범사업으로 70억여 원, 뉴딜 관련 200억여 원의 예산으로 중·장기 사업을 진행 중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행정 중심으로 진행하기보다 준비 전 단계부터 계획서 제출 등 주민 참여를 장려하고 있다"며 "주민 모두의 역량을 강화해야 사업이 본궤도에 올랐을 때 차질없이 진행될 수 있고, 지속이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천영옥 대표도 "남녀노소가 어우러져 일을 진행하고 있다"며 "의견의 경중을 따지지 않고 동등하게 놓고 존중을 바탕으로 해결하는데, 내가 생각지 못한 부분을 다른 사람은 생각해 낼 수 있기 때문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웃과 소통하며 주민 공동체라는 울타리를 경험을 해봐야 중요함을 느끼고 이를 위해 노력할 동기가 생기는 것"이라며 " 아이들 역시 이러한 경험을 통해 또 다른 미래를 만들어 나갈 수 있다"고 제안했다.

김 센터장은 "한 명의 리더를 따라가기 보다는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다수의 사람을 만드는 게 중요하다"며 "각자 역할에 대해 실천적 움직임으로 역량 강화에 주안점을 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채리 기자

포토뉴스

  • 천사의 손길 김장대축제 천사의 손길 김장대축제

  • 초미세먼지 재난대응 훈련…차량 2부제 시행 초미세먼지 재난대응 훈련…차량 2부제 시행

  • 모두 발언하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 모두 발언하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

  • 공주시 어린이 안전골든벨 공주시 어린이 안전골든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