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축구

30년 만에 '차붐' 기록 깬 손흥민... 한 골 한 골이 한국축구 역사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1-07 11:02 수정 2019-11-07 11:06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PYH2019110700840034000_P4
토트넘 손흥민[사진=연합뉴스 제공]
'차붐'으로 독일 분데스리가를 풍미했던 차범근 전 국가대표팀 감독의 기록이 30년 만에 깨졌다.

새로운 역사의 주인공은 한국 축구대표팀 '캡틴'이자 정신적 지주 역할을 하고 있는 손흥민(27·토트넘 홋스퍼)이다.

손흥민은 7일(한국시간) 츠르베나 즈베즈다와의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B조 4차전 원정 경기(4-0 승)에서 멀티골을 터뜨리며 개인 통산 123골을 쌓았다.

차범근 전 감독의 한국인 유럽 무대 통산 121골을 뛰어넘는 기록이다.

30년 간격을 두고 한국 축구를 새로운 경지에 올려놓은 차 전 감독과 손흥민은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처음으로 유럽 무대를 접한 공통분모를 갖고 있다.

손흥민은 2000년부터 2015년까지 약 다섯 시즌 동안 48골을 넣으며 독일 무대를 누볐다.

2015-2016시즌부터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로 무대를 옮겨 토트넘에서만 74골을 기록했다.

차 전 감독은 분데스리가에서만 뛰었다. 1978년부터 1989년까지 11시즌 동안 다름슈타트와 아인라흐트 프랑크푸르트, 레버쿠젠에서 121골을 넣었다.

손흥민과 차 전 감독 모두 유럽 빅리그 팀 소속으로만 10시즌을 뛰며 대기록을 작성했다. 손흥민은 이날까지 2군 경기를 제외하고 361경기를 뛰었고, 차 전 감독은 372경기를 뛰고서 은퇴했다.

손흥민은 12골을 넣은 함부르크에서의 3번째 시즌부터 지난 시즌까지 한 번(토트넘 데뷔 시즌)만 제외하고 매 시즌 10골 이상을 넣었다.

차 전 감독은 한 경기만 뛴 뒤 병역 문제 해결을 위해 한국으로 돌아온 다름슈타트 시절을 제외하고, 사실상의 데뷔 시즌인 1979-1980시즌부터 7시즌 연속으로 두 자릿수 득점했다.

1992년생인 손흥민은 현재 한국 나이로 28살이다. 현재 진행형인 손흥민이 경기에서 넣은 골은 이제 역사가 된다.

차 전 감독이 121번째 넣은 것은 36살 때다. 손흥민은 10살 가까이 어린 나이에 대선배 기록을 깼다.

만 27세인 손흥민은 축구 전성기 나이를 맞고 있다. 축구계에서는 27~32세 전후를 전성기로 보고 있다.

유럽 무대 10년 동안 123골을 기록한 손흥민이 전성기를 맞아 향후 몇 년간 골 소식을 전할지 기대된다. 손흥민의 골은 이제 한국 축구의 역사다.
박병주 기자

포토뉴스

  • ‘사랑으로 버무려요’ ‘사랑으로 버무려요’

  • 육군 M&S 국제학술대회 개최 육군 M&S 국제학술대회 개최

  • 대전도시철도, 수능일 수험생 무임수송 대전도시철도, 수능일 수험생 무임수송

  • 눈길 끄는 대형 크리스마스 트리 눈길 끄는 대형 크리스마스 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