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바른미래당 대전시당 "하나은행 시티즌 인수에 시금고 지정 볼모 안 된다"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1-07 14:02 수정 2019-11-08 11:24 | 신문게재 2019-11-08 4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바른미래당
바른미래당 대전시당은 7일 "하나은행이 대전시티즌 인수와 관련해 앞으로 있을 대전 시금고 지정에 있어 시티즌이 볼모가 돼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시당은 이날 김태영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내고 "연간 5조원에 육박하는 시금고는 4년마다 재지정하고 있는데, 시금고 지정과 무관하게 구단의 정체성과 지역 연고를 유지할 수 있도록 계약단계에서 명문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시당은 "앞으로 벌어질 실무협상에서도 대전시 산하 공단이 운영했던 경기장 시설운영권 문제를 포함해 선수단 구성과 직원 고용승계, 주주총회, 시민공모주 등 해결해야 할 문제가 산적하다"며 "실무협상에서 무엇보다 중요한 건 시설운영권과 관련한 또 다른 특혜를 시비로 번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시민공모주 처분과 관련해 시는 시민 주주 입장에서 생각하고 행동하길 바란다"며 "더 이상 깜깜이 시정과 허 시장의 치적 쌓기 등의 논란은 종식되길 바라고, 시티즌이 명문 구단으로 발전하길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방원기 기자 bang@

포토뉴스

  • 천사의 손길 김장대축제 천사의 손길 김장대축제

  • 초미세먼지 재난대응 훈련…차량 2부제 시행 초미세먼지 재난대응 훈련…차량 2부제 시행

  • 모두 발언하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 모두 발언하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

  • 공주시 어린이 안전골든벨 공주시 어린이 안전골든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