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지역경제

'시차출퇴근제·직원 자기계발 지원' 대전 중소기업의 변신

대전고용노동청, 일·생활균형 우수기업 공모전 시상식
맥키스컴퍼니, 백화점세이 등 7개 기업 선정… 상패·상금 전달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1-07 15:07 수정 2019-11-07 16:41 | 신문게재 2019-11-08 7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1573109919556 (2)
#. 대전의 향토기업 맥키스컴퍼니는 매주 수요일을 가정의 날로 운영하고 시차출퇴근제 등 유연근무제를 활성화할 뿐 아니라, 직원들의 자기계발 노력에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또한, 사람냄새 나는 노사문화와 노사상생의 일·생활 균형을 이루기 위해 중소벤처기업청 주관 중소기업 인력지원사업에 적극 참여해 배움과 학위취득의 기회를 주고 있으며, 근로자가 일하기 좋은 일터 만들기에 노력하고 있다.

#. 콜센터 및 텔레마케팅 기업인 KTcs사는 ‘근무관행을 바꾸니 즐거워라, 일하는 방식을 바꾸니 놀라워라, 일하는 문화를 바꾸니 아름다워라’ 등 기업문화를 앞세워 가족친화기업인증을 획득했다. 더불어 임산부를 위한 복지제도로 난임휴직, 가족돌봄휴직, 육아휴직, 태아점진휴가(유급)의 규정을 명문화해 시행하고 있으며, 워킹맘을 위한 육아지원제도로 직장어린이집을 운영하고 있다.

대전고용노동청은 7일 대전시청에서 대전시, 대전세종충남경영자총협회, 대전 YWCA와 함께 '일·생활 우수기업 공모전' 시상식을 가졌다.

지난 9월 9일부터 10월 18일까지 진행된 이번 공모전에는 지역 내 20개 기업이 20개 사례를 출품했으며, 심사를 거쳐 예선에서 11개 기업이 선정됐고, 본선에서 최우수상 1점, 우수상 3점, 장려상 3점 등 총 7개 기업의 우수사례가 선정됐다.

영예의 최우수상에는 ㈜맥키스컴퍼니가 선정됐고, 우수상에는 ㈜KTcs, ㈜세이디에스(백화점세이), ㈜에르코스 농업회사법인 등이, 장려상에 글로벌 튼튼병원, 한국직업능력개발원,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 등이 각각 선정됐다.

이날 시상식에서 최우수상에는 상패와 상금 100만원을, 우수상에는 상패와 상금 50만원을, 장려상에는 상패와 상금 30만원을 각각 전달했다.

시상식 이후에는 일·생활균형 확산을 위한 CEO 포럼을 진행했다. 이날 포럼에서는 최우수상을 받은 ㈜맥키스컴퍼니의 사례와 최두옥 강사(스마트워크 R&D 그룹 베타랩 대표)의 주제발표가 있었다.

이명로 대전고용노동청장은 "일·생활 균형 실천은 직원들의 복지와 기업의 생산성 향상을 동시에 도모할 수 있어 노사가 윈윈할 수 있는 제도"라면서 "이번 우수사례 공모전에서 발굴된 지역 사례와 CEO 포럼에서 논의된 선진국형 우수사례가 우리 지역 기업에 확산돼 저출산 극복으로 이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전규 기자 jkpark@

포토뉴스

  • 폭설대응 민·관·군 훈련 폭설대응 민·관·군 훈련

  • ‘실제상황이 아닙니다’ ‘실제상황이 아닙니다’

  • 민주주의의 꽃 지켜주세요 민주주의의 꽃 지켜주세요

  • 독도의용수비대 활약상 설명하는 유가족 독도의용수비대 활약상 설명하는 유가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