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 사건/사고

[동행취재] 소방의 날 앞둔 화재안전특별조사팀 "건물 건강진단 해드립니다"

소방.전기.가스.건축 4분야로 나눠 꼼꼼한 점검
전국 19개 본부 중에서 화재 감소률 가장 높아
오는 12월 해체돼 소방서 중심으로 점검 예정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1-07 15:46 수정 2019-11-07 16:55 | 신문게재 2019-11-08 6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KakaoTalk_20191107_154033810_06
신두순 반장이 화재수신기 상태점검표를 확인하고 있다.
2017년 제천과 밀양 참사 이후 건축물 화재 대비 상태를 점검하기 위해 만들어진 대전소방본부 화재안전특별조사팀.

7일 오전 9시 30분에 한 초등학교에서 시작한 화재예방점검은 12시가 다 되어가도 끝 날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소방, 전기, 가스, 건축 분야로 나눠 점검을 하는데, 잘 보이지 않는 경보기가 연결은 잘 돼 있는지, 누전되는 전자제품은 없는지 꼼꼼한 점검이 이뤄진다.

화재수신기를 점검하는 신두순(42) 반장은 "화재로 전기가 나가게 되면 화재수신기가 안 울릴 수 있어 자체 예비전원 배터리 상태를 꼭 확인해야 한다"며 상태점검표와 함께 예비전력이 들어오는지 확인한다.

KakaoTalk_20191107_154033810_05
손창배 요원이 비상조명등의 작동여부를 확인.
옥상에서부터 지하 전기실까지 작은 방 하나 놓치지 않고 모든 공간의 화재안전설비를 확인한다. 화재가 발생하면 울리는 화재감지기와 비상조명등 파손상태와 소화전을 열어 화재 상황에 즉시 사용가능 상태인지 점검한다.

파손된 화재감지기를 확인한 김용진(38) 조사보조원은 "(저기)화재감지기는 교체돼야 하므로 보강 요청을 하고 다시 점검할 예정"이라고 했다.

KakaoTalk_20191107_154033810_04
파손된 화재감지기.
전기 부분의 화재예방 점검은 매우 중요한데, 접지상태와 누진 여부를 중점적으로 확인한다. 누전이 있는 곳은 화재가 일어났을 경우 사고가 더 커질 수 있어서 접지를 철저하게 하도록 조치 명령을 내린다고 한다.

대전소방본부 화재안전특별조사팀은 2018년 7월에 꾸려져 오는 12월까지 활동을 한다. 1년 6개월간 2만 883개의 건물의 화재안전점검을 마쳤고, 이 기간 전년과 비교해 총 화재는 1088건에서 895건으로 줄어 전국 19개 본부 중 가장 큰 감소 폭을 보이기도 했다.

대전소방본부는 2020년부터는 특별조사팀은 해체되지만, 각 소방서를 중심으로 화재안전정보조사를 계속 추진할 계획이다.

KakaoTalk_20191107_154033810_02
오삼영 과장이 전기 차단기 누전이 있는지를 체크하고 있다.
화재안전특별조사반 장헌근 상황총괄팀장은 "야간업소 같은 경우는 점검도 야간에 해야 하기에 팀원들이 정말 고생이 많았다"라면서 "앞으로도 점검받는 시민들이 반감보다는 건물의 건강진단을 받는다는 생각으로 화재예방조사에 임해줬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11월 9일은 소방의 날로 국민이 화재에 대한 경각심과 이해를 높이고, 화재를 예방하기 하기 위해 제정된 기념일이다.


이현제 기자 guswp3@

포토뉴스

  • 폭설대응 민·관·군 훈련 폭설대응 민·관·군 훈련

  • ‘실제상황이 아닙니다’ ‘실제상황이 아닙니다’

  • 민주주의의 꽃 지켜주세요 민주주의의 꽃 지켜주세요

  • 독도의용수비대 활약상 설명하는 유가족 독도의용수비대 활약상 설명하는 유가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