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대전시티즌

대전시티즌, 통괘한 역전골로 시즌 마지막 경기 승리 피날레

김승섭, 김찬, 윤성한 내리 3골로 통쾌한 역전승
6년만에 거둔 시즌 마지막 경기 승리 세리모니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1-10 00:15 수정 2019-11-10 01:07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3E4A0907
9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2, 2019 36라운드 대전시티즌과 광주FC와의 시즌 36라운드 경기에서 대전이 광주에 3-1대승을 거둔뒤 기쁨을 만끽하고 있다.(대전시티즌 김장헌)
대전시티즌이 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통쾌한 역전골로 팬들에게 기쁨을 선사했다. 말 그대로 '유종의 미'였다. 모처럼 경기장을 절반가까이 채운 관중들은 기차박수로 시티즌을 외쳤다. 9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2, 2019 36라운드 대전시티즌과 광주FC와의 시즌 36라운드 경기에서 대전은 김승섭, 김찬, 윤성한의 골에 힘입어 광주에 3-1 대승을 거뒀다. 2013년 이후 6년 만에 거둔 시즌 마지막 경리 승리다.

대전은 안토니오, 하마조치, 김승섭을 최전방에 배치하고 박수일과 안상현, 황재훈, 김지훈이 중원에 황도연, 운신영, 윤경보가 수비라인에 배치된 3-4-3포메이션으로 라인업을 구성했다. 광주는 조주영을 전방에 세우고 이희균, 손민우 엄원상이 배치된 4-2-3-1포메이션으로 대전에 맞섰다.

전반전은 광주의 흐름이었다. 대전은 광주의 스피드와 전방 압박에 밀려 답답한 경기 흐름을 이어갔다. 손민우 엄원상이 대전의 문전을 넘나들며 슈팅 찬스를 노렸고 대전은 3백과 5백을 혼용하며 수비에 비중을 둔 안정적인 경기를 펼쳤다. 간간히 역습시도가 있었으나 위력적인 슈팅 찬스는 없었다.

경기 탬포는 후반 들어 빠르게 전개됐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대전은 안상현을 빼고 김찬을 투입해 중원 장악을 노렸다. 광주는 선수 교체 없이 전반과 같은 빠른 스피드와 패스로 득점 기회를 노렸다.

후반 16분 광주가 문전 앞에서 공격을 시도하던 중 하마조치의 손이 공이 닿았고 주심은 PK를 선언했다. 키커로 나선 조주영은 가볍게 골을 성공시키며 1-0으로 달아났다. 선제골을 내준 대전은 지친 윤신영을 빼고 안동민을 투입했다. 후반 27분 기다렸던 동점골이 터졌다. 중원에서 올라온 롱패스를 하마조치가 헤더로 떨어뜨렸고 문전 앞에 있던 김승섭이 잡아 골문으로 밀어 넣었다.

동점골을 내준 광주는 공격의 고삐를 다시 당겼다. 하칭요, 정연우가 대전 진영 깊숙이 들어와 슈팅을 시도했으나 김진영이 선방하며 위기를 넘겼다. 후반 38분 대전의 추가 골이 터졌다. 교체로 들어온 김찬이 길게 넘어온 공중볼에 헤더로 방향을 바꿔 광주의 골망을 갈랐다. 골키퍼도 손을 쓸 수 없을 정도로 절묘한 궤적을 그리며 들어간 행운의 골이었다.

역전골로 분위가 절정에 달한 대전은 추가시간 또 한골을 터트렸다. 광주 진영 측면으로 치고 들어가던 김찬이 광주 수비에 밀려 넘어졌고 주심은 VAR판독을 통해 PK를 선언했다. 키커로 나선 윤성한은 침착하게 골을 성공시켰고 3-1로 점수차를 벌렸다. 대전의 완벽한 승리를 확정짓는 쐐기골이었다.

시즌 마지막 경기를 승리로 장식한 대전은 관중들과 승리 세리모니를 만끽하며 2019시즌 K2리그 최종전의 피날레를 장식했다.
금상진 기자 jodpd@

포토뉴스

  • ‘사랑으로 버무려요’ ‘사랑으로 버무려요’

  • 육군 M&S 국제학술대회 개최 육군 M&S 국제학술대회 개최

  • 대전도시철도, 수능일 수험생 무임수송 대전도시철도, 수능일 수험생 무임수송

  • 눈길 끄는 대형 크리스마스 트리 눈길 끄는 대형 크리스마스 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