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프라노 신영옥, 리틀엔젤스 단원시절 돋보이는 '바비인형'모습 '화제'

소프라노 신영옥, 리틀엔젤스 단원시절 돋보이는 '바비인형'모습 '화제'

  • 승인 2019-06-26 22:42
  • 봉원종 기자봉원종 기자

20190626_223930
소프라노 신영옥이 26일 한 방송에 출연한 가운데 그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신영옥은 지난 '여유만만'에 출연 당시 “중학교 때 ‘무용을 할까? 성악을 할까?’ 고민을 했었다”며 “4살 때부터 KBS 어린이 합창단 활동을 했기 가족들이 성악을 하라고 조언했다”고 밝혔다.

 

이어 리틀엔젤스 단원시절 사진이 공개됐다. 사진 속 그는 작고 갸름한 달걀형 얼굴에 뚜렷한 이목구비로 어린시절부터 서구적인 외모를 지녔다.

 

한편 신영옥은 올해 나이 59세로 한국의 3대 소프라노로 꼽힐 만큼 재능을 인정받았다.

 

봉원종 기자 ent3331112@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새 외국인 타자 브랜든 반즈 입국
  2. 코로나19에 지역 내 종합병원 신축공사도 '올스톱'
  3. [새책] 폭염처럼, 피할 수 없는 상실의 불씨… '불볕더위에 대처하는 법'
  4. 이승찬 회장 공약 '꿈드림 프로젝트' 1기 글로벌 체육 인재는?
  5. [날씨] 한낮엔 30도… 밤 9시까진 소나기 가능성
  1. "7월 4일 토요일 저녁, 중앙로 주변 도로 우회하세요"
  2. [날씨] 낮 기온 25도 내외… 오후에 산발적 비소식
  3. <속보>대전에서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2명 발생... 1명은 학교 관련
  4. [대전기록프로젝트] 하늬바람같은 인생
  5. 2021년 최저임금, 노동계 "1만원" VS 사용자 "2.1% 삭감도 위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