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브리병, 진단 어려운 이유 대체 왜? '화제'

파브리병, 진단 어려운 이유 대체 왜? '화제'

  • 승인 2019-07-20 23:39
  • 봉원종 기자봉원종 기자


20190720_233748
파브리병이 방송에서 언급된 가운데 화제다.

 

 

리소좀 축적질환(LSD, Lysosomal Storage Disorders) 중 하나인 ‘파브리병’은 알파-갈락토시다아제 A(alpha-galactosidase A)’ 효소의 결핍으로 세포 내 당지질(GB-3)이 축적돼 신체 조직과 장기에 진행성 손상을 일으키는 유전병이다.

 

국내에 약 100명 정도의 환자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11만7000명당 한 명 꼴인 유병률을 고려했을 때 아직 진단받지 못한 환자 수가 더 많을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 희귀난치성질환센터 등에 따르면 파브리병의 진단이 어려운 이유는 전신에 걸쳐 비특이적 다계통 증상을 보이는 특성 때문이다.

 

세포 내 소기관인 리소좀에 쌓인 당지질은 신체를 돌아다니며 모든 부분에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파브리병의 증상은 신경계, 눈, 심장, 피부 등 전신에서 다양한 형태로 나타난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감독 교체효과 없었던 대전, 플레이오프 진출도 적신호?
  2. 연이은 체육대회 취소에 전문 체육인들 '한숨'
  3. 조민국 대전 감독 대행, 플레이오프 포기하기엔 이르다
  4. [로또]929회 당첨번호(9월 19일 추첨)
  5. 지정배 전 전교조 대전지부장 "7년 만에 복직… 교육자들이 더 책임지는 자세 가져야"
  1. 대전하나시티즌 홈에서 서울에 1-2패, 대전 2연패
  2. [주말 사건사고] 물때 모르고 갯바위 낚시 20대 2명 고립
  3. [날씨] 대체로 맑다가 대기불안정 소나기 가능성
  4. 육군, 제48대 서욱 육군참모총장 이임 및 전역식 개최
  5. 대전·충남 혁신도시 빠르면 다음달 의결전망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