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정아 남편 허일 이렇게 잘생겼어? '영화배우 뺨치는 조각미남'

염정아 남편 허일 이렇게 잘생겼어? '영화배우 뺨치는 조각미남'

  • 승인 2019-08-23 23:06
  • 봉원종 기자봉원종 기자
20190823_230454

 

염정아 남편 허일이 23일 핫이슈로 등극한 가운데 그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지난 방송에서는 염정아 남편 허일의 모습이 공개된 바 있다.

 

공개된 화면 속 염정아 남편 허일은 완벽한 조각미남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특히 훈훈한 자태는 더욱 눈길이 간다.

 

한편, 염정아는 지난 2006년 지금의 남편 허일과 결혼과 결혼식을 올렸다. 염정아 남편 허일 직업은 정형외과 원장으로, 올해 나이는 48세다. 슬하에 딸 1명과 아들 1명을 두고 있다.

 

봉원종 기자 ent3331112@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토론토 류현진, '괴물투' 모습 돌아왔다
  2. 시티즌 첫 유관중 홈경기! 팬들 위해 선물 보따리 푼다
  3. 제32회 대전미술대전 김영창씨 '먹감나무 3층장' 전체 대상 수상
  4. [날씨] 충청권 강풍 동반한 강한 비… 내일까지 200㎜ 이상
  5. [새책] "불면의 하룻밤이 오랜 여행보다 훨씬 더 많은 생각을 낳는다"
  1. [대전기록프로젝트] 당신의 담
  2. 제보자가 낸 고소장이 피고소인에게 전달?… "제보자 불이익 받았다" 주장
  3. 대전시립미술관-KAIST 지역문화 발전 기반 맞손
  4. 이규문 대전경찰청장 "공정성과 신뢰성 확보하도록 노력할 것"
  5. 규제에도 더 오르는 대전 아파트 값, 세종은 '활활'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