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해, 나이 젊은 리즈시절 '포착'...'재간둥이' 모습 '화제'

송해, 나이 젊은 리즈시절 '포착'...'재간둥이' 모습 '화제'

  • 승인 2019-09-12 00:02
  • 한세화 기자한세화 기자
0000206084_001_20181209131642515

 

송해가 실시간 검색어에 올라 네티즌의 눈길을 끈다.

 

11일 방송된 MBN 시사/교양프로그램 추석특집 ‘송해야 고향가자’가 방영돼 많은 이들의 시선을 모은 것.

 

이날 방송에서는 방송인 송해의 파란만장한 삶이 시청자들의 가슴을 울렸다.

 

그런가하면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공개된 송해의 나이 젊은 시절이 재조명 되고 있다.

 

흑백 사진 속 송해는 현재의 나이를 실감할 수 있는 세월이 느껴지는 모습으로, 장난스러운 표정이 눈길을 끈다.

 

한편 송해는 1927년생으로 올해 93세다.

 

한세화 기자 ent88@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종료 직전 극적인 동점골 경남에 2-2무승부
  2. 황선홍-설기현 2002월드컵 레전드 대결, 무승부
  3. [날씨] 낮 기온 30도까지 올라… 세종·천안·공주 오후 소나기
  4. [건강] 치매의 증상과 원인 질병에 대해
  5. 수도권 문화시설 또 휴관… 6월부터 대면 공연 시작하는 대전문화계 긴장감
  1. 6월 호국보훈의 달, 국립대전현충원에 버려지는 조화만 32톤
  2. [주말 사건사고] 대전서 추락 사고·세종선 공사장 덤프트럭 사망사고
  3. [건강] 방치된 안와골절, 실명 부른다
  4. [오늘날씨] 5월 30일(토) ‘부처님오신날’ 봉축행사일, 초여름 더위 “강한 자외선 차단하세요”
  5. 황운하 당선인 '조건부 의원면직'으로 국회 입성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