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처제살인사건 범인이 화성연쇄살인 용의자? 10대 후반 20대 때 범죄 추정

청주처제살인사건 범인이 화성연쇄살인 용의자? 10대 후반 20대 때 범죄 추정

  • 승인 2019-09-18 23:16
  • 수정 2019-09-18 23:24
  • 한세화 기자한세화 기자
화성연쇄살인 특정 용의자가 청주 처제 살인사건으로 복역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청주 처제 살인사건’은 A씨가 1994년 1월13일 청주 복대동 자택에서 처제를 성폭행 한 뒤 살해한 사건을 말한다.

A씨는 1993년 12월 아내가 가출한 후 이에 앙심을 품은 상태에서 집에 놀러온 처제(당시 20세)에게 수면제를 음료수에 타 먹인 뒤 성폭행했다.

범행이 밝혀지는 게 두려워 처제의 머리를 네 차례 내리쳐 살해한 뒤 집에서 1km 정도 떨어진 철물점 차고에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았다.

한편 이 용의자가 화성연쇄살인사건 용의자가 맞다면 범행당시는 10대 후반에서 20대 초반인 것으로 짐작돼 충격을 주고 있다. 

한세화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황선홍, 교체 멤버에서 실수가 패착으로 이어졌다.
  2. 시티즌 홈에서 경남에 역전패! 후반기 선두권 싸움 안갯속으로
  3. 장마 계속 이어지는데… 대전·세종·충남 빗길 교통사고 증가 '꾸준'
  4. [날씨] 계속되는 장마… 내일까지 30~60㎜ 쏟아진다
  5. 대전하나시티즌 경남에 2-3역전패, 선두 싸움 제동 걸렸다.
  1. 엎친 데 덮친 격…집중호우 속 태풍 장미까지 충청권 '비상'
  2. 태풍 '장미' 예상 진로(오전9시)
  3. [날씨] 더 많은 지역에 '비'… 제5호 태풍 '장미'도 발생
  4. 與 '지지율 비상' 행정수도로 정면돌파 나선다
  5. 대청댐 초당 3천톤씩 최대 방류…금강하류 침수 주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