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티, 진짜 진실은? "몇번이고 정체를 밝히고 싶었는데 입을 다물 수 밖에"

민티, 진짜 진실은? "몇번이고 정체를 밝히고 싶었는데 입을 다물 수 밖에"

  • 승인 2019-10-10 14:05
  • 봉원종 기자봉원종 기자
20191010_140230

 

소녀주의보 민티가 연이어 온라인 상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민티는 10일 “민티는 알파카 프로덕션의 대표이자 소녀주의보의 제작자 소리나가 맞다”면서 “실제 나이는 37세가 아닌 28세(만26세)”라고 밝혔다. 그리고 “지난해 2002년생으로 ‘고등래퍼’ 참가자로 지원한 바 있다. 당시 민티 본인은 몇번이고 실제 나이와 정체를 밝히고자 하였으나 내외적 사정과 부담감으로 인해 입을 다물수 밖에 없었다”고 덧붙였다.

 

앞서 민티는 수많은 커뮤니티들을 통해 10대가 아니라 30대라는 의혹을 받은 바 있다.

 

한편, 민티는 지난해 20대임에도 '고등래퍼' 지원한 사실이 드러나며 더욱 비난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봉원종 기자 ent3331112@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사물을 보는 예술적 성취… 허상욱 시인 '시력이 좋아지다' 발간
  2. [영상]헌혈을 하면 코로나에 감염될 수도 있다(?) 보건복지부가 알려드립니다.
  3. [날씨] 오전 중 '흐림'… 낮엔 맑고 최고기온 27도
  4. 수도권 문화시설 또 휴관… 6월부터 대면 공연 시작하는 대전문화계 긴장감
  5. 코로나19 감염 우려속 대전 공공체육시설 33개 완전 개방
  1. 6월 호국보훈의 달, 국립대전현충원에 버려지는 조화만 32톤
  2. 한달 늦은 부처님오신날 법요식 “몸과 마음 정화로 코로나 위기 극복해야”
  3. [날씨] 6월 1일(월) 낮 최고 30도 “초여름에 들어섭니다”... 오전 중부내륙 빗방울
  4. [건강] 치매의 증상과 원인 질병에 대해
  5. [주말 사건사고] 대전서 추락 사고·세종선 공사장 덤프트럭 사망사고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