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년생 김지영’을 만나다, 제작기 영상 최초 공개…‘화제 만발’

‘82년생 김지영’을 만나다, 제작기 영상 최초 공개…‘화제 만발’

  • 승인 2019-10-14 13:26
  • 한세화 기자한세화 기자
000
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82년생 김지영이 제작기 영상을 최초 공개해 화제가 되고 있다.

 

‘82년생 김지영1982년 태어나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김지영(정유미)의 아무도 몰랐던 이야기를 그린 영화.

 

이번에 공개된 제작기 영상 속엔 감독의 연출 의도부터 배우들의 출연 계기까지 ‘82년생 김지영의 시작에 대한 이야기가 고스란히 녹여 있다.

 

먼저, 김도영 감독은 나와 내 주변을 돌아볼 수 있는 우리의 이야기다. ‘우리가 어떠한 곳에서 살아왔고, 살고 있고, 앞으로 살아가야 될까하는 고민을 함께 나누는 영화라며 평범한 30대 지영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의 연출 의도를 밝혀 눈길을 끌었다.

 

누군가의 딸이자 아내, 동료이자 엄마 지영 역을 맡은 정유미는 영화를 선택하게 된 계기에 대해 어떤 이끌림, 해야겠다는 마음이 들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지영의 마음이 여러분들께 닿아서 위로가 되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지영을 걱정하며 지켜보는 남편 대현으로 분한 공유는 평범하고 소소한 이야기지만 그 안에 묵직함이 느껴졌다며 시나리오를 읽은 소감을 드러내 평범하지만 특별한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을 더한다.

 

한편, 영화 ‘82년생 김지영은 오는 23일 개봉 예정이다.

 


한세화 기자 ent88@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립미술관-KAIST 지역문화 발전 기반 맞손
  2. 경찰청 경무관급 전보 인사 발표… 충청권은
  3. 이규문 대전경찰청장 "공정성과 신뢰성 확보하도록 노력할 것"
  4. 황선홍, 교체 멤버에서 실수가 패착으로 이어졌다.
  5. [날씨] 계속되는 장마… 내일까지 30~60㎜ 쏟아진다
  1. 시티즌 홈에서 경남에 역전패! 후반기 선두권 싸움 안갯속으로
  2. 대전하나시티즌 경남에 2-3역전패, 선두 싸움 제동 걸렸다.
  3. 목포 A아파트서 건축폐기물 무더기 발견
  4. [날씨] 더 많은 지역에 '비'… 제5호 태풍 '장미'도 발생
  5. 대청댐 초당 3천톤씩 최대 방류…금강하류 침수 주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