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년생 김지영', 박스오피스 2위…정유미-공유 명품 열연 빛났다

'82년생 김지영', 박스오피스 2위…정유미-공유 명품 열연 빛났다

  • 승인 2019-11-08 07:44
  • 한세화 기자한세화 기자
thumb_dld36201910181712312401
롯데엔터테인먼트

 

 

'82년생 김지영'이 박스오피스 2위를 기록했다.

 

8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82년생 김지영'(감독 김도영)7958개의 스크린에서 69212명의 관객을 동원해 박스오피스 2위를 차지했다. 누적관객수는 2831492.

 

같은날 박스오피스 1위는 신의 한 수: 귀수편’(감독 리건)이 차지했다. ‘신의 한 수: 귀수편은 이날 하루 동안 176076명의 관객을 모아 누적 관객수 194489명을 기록했다. ‘신의 한 수: 귀수편은 바둑으로 모든 것을 잃고 홀로 살아남은 귀수가 냉혹한 내기 바둑판의 세계에서 귀신 같은 바둑을 두는 자들과 사활을 건 대결을 펼치는 범죄액션 영화.

 

‘82년생 김지영의 뒤는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감독 팀 밀러)가 이었다.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는 이날 하루 동안 5865명의 관객이 관람, 누적 관객수 168935명을 모아 박스오피스 2위를 기록했다.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는 심판의 날 그 후, 미래에서 온 '슈퍼 솔져' 그레이스(맥켄지 데이비스)와 최첨단 기술력으로 무장한 최강의 적 터미네이터 'Rev-9'(가브리엘 루나)이 벌이는 새로운 운명의 격돌을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

 

‘82년생 김지영은 명품 배우 정유미와 공유의 묵직한 연기로 관객들의 몰입감을 이끌어내며 폭발적인 호평을 받고 있다.

 

한편, ‘82년생 김지영1982년 태어나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김지영(정유미)의 아무도 몰랐던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누적 판매 100만 부를 돌파한 동명의 베스트셀러가 원작이다. 절찬 상영 중.

 


한세화 기자 ent88@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 구름 많은 하루… 기온은 28도까지 올라
  2. 6·17 대책 12일만에 대전 집값 상승폭 축소... 거래량도 '뚝'
  3. 공주시, 코로나19 #4 확진자 이동 동선 공개
  4. [주중날씨 예보] 월요일 제외 일주일 내내 비 온다
  5. [속보] 대전서 4일 코로나 19 확진자 5명 추가 발생… 누적확진자 134번째
  1. 공주시, 코로나19 네 번째 확진자 발생…접촉자 14명 음성
  2. [속보]4일밤 대전 확진자 2명 더 나와...누적 137명째
  3. 천안시, 고분양가 성성 푸르지오 4차 '제동'
  4. [속보]대전 코로나19 두번째 사망자 발생...70대 여성
  5. 세종 첫 국립대병원, 세종충남대병원에 대한 기대와 역할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