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미연 나이 20대 기죽이는 황바울 반한 인형 미모 '인생이 리즈'

간미연 나이 20대 기죽이는 황바울 반한 인형 미모 '인생이 리즈'

  • 승인 2019-11-08 21:34
  • 수정 2019-11-08 21:45
  • 봉원종 기자봉원종 기자
20191108_213216

 

간미연(나이 38세)의 물오른 미모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간미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계정에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간미연은 20대 기죽이는 아름다운 미모를 뽐내고 있다.

특히 청순하면서도 러블리한 매력은 더욱 시선이 간다.

 

한편, 황바울은 간미연보다 3살 연하로 지난 2006년 SBS '비바! 프리즈'로 데뷔해 2009년까지 프리즈 멤버로 활동했다. 세인 간미연과 황바울은 3년 연애 끝에 오는 9일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다.

 

봉원종 기자 ent3331112@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헌혈을 하면 코로나에 감염될 수도 있다(?) 보건복지부가 알려드립니다.
  2. 사물을 보는 예술적 성취… 허상욱 시인 '시력이 좋아지다' 발간
  3. [날씨] 오전 중 '흐림'… 낮엔 맑고 최고기온 27도
  4. 코로나19 감염 우려속 대전 공공체육시설 33개 완전 개방
  5. 수도권 문화시설 또 휴관… 6월부터 대면 공연 시작하는 대전문화계 긴장감
  1. 6월 호국보훈의 달, 국립대전현충원에 버려지는 조화만 32톤
  2. 한달 늦은 부처님오신날 법요식 “몸과 마음 정화로 코로나 위기 극복해야”
  3. [날씨] 6월 1일(월) 낮 최고 30도 “초여름에 들어섭니다”... 오전 중부내륙 빗방울
  4. [건강] 치매의 증상과 원인 질병에 대해
  5. [건강] 방치된 안와골절, 실명 부른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