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숙 아들 안타까움 속 "며느리 재혼해서 손녀와 연락도 끊겨"

박원숙 아들 안타까움 속 "며느리 재혼해서 손녀와 연락도 끊겨"

  • 승인 2019-11-08 23:46
  • 봉원종 기자봉원종 기자
20191108_234229

 

박원숙이 8일 한 방송에서 아들에 대한 그리움을 드러낸 가운데 누리꾼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박원숙은 수많은 방송에서 아들에 대해 언급한 바 있다.

 

박원숙은“사람들은 내가 아들 사고 원인을 아는 줄 알지만 아직까지 모른다. 일부러 안 들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박원숙은 “사고 당시에도 사람들이 내게 그 이야기를 하려고 하면 ‘난 몰라요. 그 이야기 하지 말아요’라고 했다”고 회상했다.

 

또한 “의사가 다친 부위에 대해 이야기해주려 할 때도 ‘됐어요. 하지 마세요’라고 귀를 막았다. 그래서 난 지금까지 아들의 사고 원인도 모른다”고 말했다.

 

특히 지난 2003년 아들을 잃은 박원숙은 며느리의 재혼으로 하나 뿐인 손녀와도 연락이 닿지 않는 상황이다.

 

봉원종 기자 ent3331112@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헌혈을 하면 코로나에 감염될 수도 있다(?) 보건복지부가 알려드립니다.
  2. 사물을 보는 예술적 성취… 허상욱 시인 '시력이 좋아지다' 발간
  3. 코로나19 감염 우려속 대전 공공체육시설 33개 완전 개방
  4. [날씨] 오전 중 '흐림'… 낮엔 맑고 최고기온 27도
  5. 수도권 문화시설 또 휴관… 6월부터 대면 공연 시작하는 대전문화계 긴장감
  1. 6월 호국보훈의 달, 국립대전현충원에 버려지는 조화만 32톤
  2. 한달 늦은 부처님오신날 법요식 “몸과 마음 정화로 코로나 위기 극복해야”
  3. [날씨] 6월 1일(월) 낮 최고 30도 “초여름에 들어섭니다”... 오전 중부내륙 빗방울
  4. [건강] 치매의 증상과 원인 질병에 대해
  5. 대전서 '쿠팡 이용자제 분위기'에 대형마트 반사이익?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