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숙 아들 안타까움 속 "며느리 재혼해서 손녀와 연락도 끊겨"

박원숙 아들 안타까움 속 "며느리 재혼해서 손녀와 연락도 끊겨"

  • 승인 2019-11-08 23:46
  • 봉원종 기자봉원종 기자
20191108_234229

 

박원숙이 8일 한 방송에서 아들에 대한 그리움을 드러낸 가운데 누리꾼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박원숙은 수많은 방송에서 아들에 대해 언급한 바 있다.

 

박원숙은“사람들은 내가 아들 사고 원인을 아는 줄 알지만 아직까지 모른다. 일부러 안 들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박원숙은 “사고 당시에도 사람들이 내게 그 이야기를 하려고 하면 ‘난 몰라요. 그 이야기 하지 말아요’라고 했다”고 회상했다.

 

또한 “의사가 다친 부위에 대해 이야기해주려 할 때도 ‘됐어요. 하지 마세요’라고 귀를 막았다. 그래서 난 지금까지 아들의 사고 원인도 모른다”고 말했다.

 

특히 지난 2003년 아들을 잃은 박원숙은 며느리의 재혼으로 하나 뿐인 손녀와도 연락이 닿지 않는 상황이다.

 

봉원종 기자 ent3331112@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대전시 '고강도 생횔 속 거리두기' 일주일 연장
  2. [날씨] 구름 많은 하루… 기온은 28도까지 올라
  3. [속보] 대전서 4일 코로나 19 확진자 5명 추가 발생… 누적확진자 134번째
  4. 공주시, 코로나19 네 번째 확진자 발생…접촉자 14명 음성
  5. [코로나19]병원 내 감염 또 나와...아웃렛 동선에 포함
  1. [속보]4일밤 대전 확진자 2명 더 나와...누적 137명째
  2. 6·17 대책 12일만에 대전 집값 상승폭 축소... 거래량도 '뚝'
  3. 대전시의회 후반기 의장 선출 놓고 파행 수순... 권중순 사퇴·일부 의원 무기한 농성
  4. 김일태 논산시청 직원, ‘기역자형 칫솔’ 발명
  5. [주중날씨 예보] 월요일 제외 일주일 내내 비 온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