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혜진, "헌신하면 헌식짝 된다. 바쁜 남친도 즐겁지만은 않을 거라고 생각한다"

한혜진, "헌신하면 헌식짝 된다. 바쁜 남친도 즐겁지만은 않을 거라고 생각한다"

  • 승인 2019-11-12 13:35
  • 봉원종 기자봉원종 기자
20191112_133155

 

모델 한혜진의 솔직한 연애 조언이 누리꾼들 시선을 사로잡는다.

 

최근 KBS Joy 로맨스파괴 토크쇼 ‘연애의 참견 시즌2’ 64회에서는 교제 6년 연애 만에 찾아온 ‘양다리의 유혹’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는 누구나 겪어봤을 법한 현실적인 연애담이 공개돼 폭풍 토론이 펼쳐진다. 연애 6년차인 여성은 일 때문에 바빠진 남친에게 서운함을 느끼며 외로움에 지쳐갈 무렵, 자신을 극진히 보살펴주는 옛 동료를 만나게 된다.  

 

갈수록 소홀해지는 남친에게 지친 여성은 옛 동료의 저돌적인 대시에 혼란에 빠지고, 이에 프로 참견러들은 열띤 갑론을박을 펼쳤다.

 

특히 이날 한혜진은 "헌신하면 헌신짝 된다.바쁜 남친도 즐겁지 만은 않을 거라고 생각한다"라고 솔직한 의견을 전했다.

 

봉원종 기자 ent3331112@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새책] 온전히 감동하고 희열을 느끼는 삶을 위해… '남자의 클래식'
  2. [75주년 광복절] 호중동학군 활약했던 대청호에 경부선 놓였다면?
  3. [75주년 광복절] 불매운동 1년부터 애국지사 기억까지… 지역민의 열망 모였다
  4. [날씨] 충청권 한 밤에도 25도… 낮기온 33도까지 오른다
  5. [영상]어프로치가 어려우세요? 공식만 알면 스코어가 팍팍 줄어듭니다. [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1. [포토 &] 연두 거미
  2. 한화이글스, 15일 김태균 2000경기 출장 공식 시상식
  3. [날씨] 33도까지 오르는 푹푹찌는 날씨… 일부 지역엔 비
  4. 태안군, 코로나19 확진자 5명으로 늘어나
  5. [75주년 광복절] 대청호에서 울린 승전보, 호중동학군이 있었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