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보통의 연애' 박스오피스 2위...로코 새 역사 썼다

'가장 보통의 연애' 박스오피스 2위...로코 새 역사 썼다

  • 승인 2019-10-11 06:11
  • 한세화 기자한세화 기자
movie_imageTP1VTR9F
NEW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가 박스오피스 2위 자리를 지켰다.

 

11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10'가장 보통의 연애'75040명의 관객을 모아 박스오피스 2위를 기록했다. 누적관객수는 1578454.

 

'가장 보통의 연애'는 전 여친에 상처받은 재훈(김래원)과 전 남친에 뒤통수 맞은 선영(공효진), 이제 막 이별한 두 남녀의 솔직하고 거침없는 현실 로맨스를 그린 영화다.

 

가장 보통의 연애는 연애 경험이 가진 사람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만한 이야기와 현실적인 캐릭터, 생생한 대사로 재미를 선사하며 로코의 새 역사를 썼다는 호평을 받고 있다.

 

한편, 이날 박스오피스 1위는 '조커', 3위는 퍼펙트 맨이 기록했다.

 


한세화 기자 ent88@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토론토 류현진, '괴물투' 모습 돌아왔다
  2. 시티즌 첫 유관중 홈경기! 팬들 위해 선물 보따리 푼다
  3. [새책] "불면의 하룻밤이 오랜 여행보다 훨씬 더 많은 생각을 낳는다"
  4. 제32회 대전미술대전 김영창씨 '먹감나무 3층장' 전체 대상 수상
  5. [대전기록프로젝트] 당신의 담
  1. 이규문 대전경찰청장 "공정성과 신뢰성 확보하도록 노력할 것"
  2. 대전시립미술관-KAIST 지역문화 발전 기반 맞손
  3. 제보자가 낸 고소장이 피고소인에게 전달?… "제보자 불이익 받았다" 주장
  4. 규제에도 더 오르는 대전 아파트 값, 세종은 '활활'
  5. 경찰청 경무관급 전보 인사 발표… 충청권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