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40 직장인 76.4% "퇴사 불안감 느껴"

3040 직장인 76.4% "퇴사 불안감 느껴"

  • 승인 2020-06-02 09:05
  • 최고은 기자최고은 기자
Delete Group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최근 코로나19 여파 등 기업경영 환경이 불안정해지면서 '스스로가 급작스럽게 퇴사를 할 수도 있다'고 생각하는 직장인들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는 30·40대 남녀 직장인 2385명을 대상으로 '퇴사 불안감 현황'에 대해 조사를 실시했다. 설문에 참여한 남녀 직장인들에게 '최근 회사의 사정 등으로 인해서 급작스럽게 퇴사를 할 수도 있다'고 생각하는지 질문한 결과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 중 76.4%가 '그렇다'고 응답했다. '아니다'는 답변은 23.6%로 10명 중 2명 정도에 불과했다.

특히 급작스러운 퇴사에 대한 불안감은 여성 직장인들이 77.4%로 남성 직장인 74.9%에 비해 다소 높았으며, 근무하는 기업별로는 중소기업에 근무하는 직장인들의 경우 78.6%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외국계기업(72.3%) ▲대기업(71.7%) ▲공기업(64.7%) 순으로 조사됐다. 

 

2020529134859_SEU
직종별로도 차이가 있었는데, 상대적으로 코로나19 여파를 많이 받는 판매·서비스직의 경우 '퇴사 불안감을 느끼고 있다'는 직장인 비율이 81.0%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기획·마케팅·홍보직(80.9%) ▲인사·재무·총무직(80.8%) 등도 상대적으로 퇴사 불안감을 느끼고 있는 직장인 비율이 높았으며, 이 외에 ▲영업직(76.5%) ▲생산·현장직(75.2%) △IT연구·개발직(71.9%) 순이었다. 반면 ▲전문직(68.2%)이나 ▲의료·보건 관련직(64.9%) 근무 직장인들의 경우는 타 직종에 비해 상대적으로 퇴사 불안감을 느끼고 있는 경우가 다소 낮았다.

급작스러운 퇴사 불안감을 느끼고 있다고 답한 직장인들을 대상으로 그 이유에 대해 질문한 결과 ▲최근 기업경영 환경이 어렵기 때문이 응답률 62.0%로 압도적으로 높았다. 이 외에 ▲지금 하고 있는 일이 나 아니어도 대체 가능할 것 같아서(29.7%) ▲특별한 기술이나 전문성이 없는 것 같아서(23.8%) ▲나이나 직급으로 볼 때 퇴사 순서인 것 같아서(20.9%) 등의 응답도 이어졌다.

한편 급작스러운 퇴사 이후 생각하고 있는 계획으로는 '창업 보다는 다른 회사로 이직을 준비하겠다'는 직장인들이 상대적으로 많았다. ▲이직 준비를 하겠다는 직장인이 55.8%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으며, 다음으로 ▲전문 기술을 배우겠다(19.4%) ▲창업준비를 하겠다(14.5%) 등의 계획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최고은 기자 yeonha6151@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유스팀 고교 최강 왕중왕에 도전한다
  2. 5경기 연속 무승, 고민 깊어진 대전하나시티즌
  3. 대전문화재단, '2021 들썩들썩 인 대전' 펼쳐
  4. 코인노래방 등 무인점포서 현금 훔친 20대 경찰에 덜미
  5. 한화이글스, 실책에 타선침묵 키움전 1-15 패
  1. 오를만큼 올랐나… 세종 아파트 매매·전세가 하락
  2. 대전 유성구, 성북동·방동저수지 개발 밑그림 나왔다
  3. 박완주 "세종의사당법 與 5~6월 국회 중점법안"
  4. 용인시 산단 27곳 늘리고, 7만여 일자리 확충
  5. 대전 확진자 2000명 넘어서나… 엑스포 선별진료소 설치로 확산세 막는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