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천안시

천안시학교급식센터 2024년까지 '조공'운영 결정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0-09 10:18 수정 2019-10-09 11:22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속보>=천안지역 시민단체들이 천안학교급식센터 수탁 재지정을 두고 전면재검토를 주장하고 있는 가운데 천안시가 지난 8일 현재 위탁운영기관인 천안시농협조합공동사업법인(이하 조공)을 재지정해 향후 갈등확산이 불가피해졌다.<중도일보 10월 8일자 14면보도>

시는 지난 8일 '학교급식지원 심의위원회'를 개최하고 학교급식지원센터 수탁기관 재지정(안)을 비롯해 유·초·중·고·특수학교 무상급식 식품비 지원(안), 유·초·중·고·특수학교 친환경급식 지원(안)을 모두 의결했다.

학교급식센터 수탁기관 재지정(안)은 현재 운영업체인 조공이 향후 5년간 위탁 운영하는 것으로 결정됐으며 유·초·중·고·특수학교 무상급식 식품비 지원(안)은 565억원을 지원키로 했다.

친환경급식 지원안은 유·초·중·고·특수학교에 82억원을 지원하기로 했으며 2020년부터는 어린이집에 대한 친환경급식지원이 가능해짐에 따라 관내 699개 어린이집 2만1000명에 대한 13억5000만원 지원을 추가로 의결했다.

하지만 시가 학교급식지원센터의 운영을 기존 조공으로 재결정함에 따라 이에 대해 반대의견을 밝힌 시민사회단체들과 갈등이 불가피해졌다.

실제 심의위원회를 하루 앞둔 지난 7일 천안지역 농민단체와 학부모단체 등 18개 시민단체를 중심으로 구성된 '더 나은 천안학교급식을 만들고자 하는 천안시민 일동'이 위탁운영기관인 조공의 재지정을 두고 반대의견을 피력했다.

이들은 수탁기관 지정과정에서 공개공고 및 공론화 과정이 없었던 것을 지적하며 처음부터 조공을 염두에 두고 연 심의라며 반발했다.

또 학교급식센터 수탁기관 재지정에 대해 수익을 내는 법인이나 단체 배제, 천안산 우수농산물 및 친환경농산물 공급을 위한 대안 제시 기관, 센터 단독의 회계 결산, 학교급식센터 운영위원회의 연 4회 개최 등을 주장했다.

이에 대해 시는 천안시 학교급식센터를 이용하는 유·초·중·고·특수학교 등 10만의 급식을 책임질 기관은 사실상 조공을 제외하고는 없는 실정으로 대안 없는 주장이라고 일축했다.

천안시 관계자는 "시민사회단체들이 친환경 농산물 공급이나 천안의 우수농산물 공급을 주장하고 있지만 이미 사용 가능한 농산물은 모두 사용하고 있다”며 “이는 전적으로 공급을 따라가지 못하는 농민들의 책임"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들의 주장은 제 얼굴에 침 뱉기밖에 안 되는 것으로 현실적으로 10만 학생의 급식을 책임질 기관이 없는 상황”이라며 “조공의 5년간의 노하우도 무시할 수 없는 현실적인 판단이었다"고 밝혔다.

한편, 향후 5년간 천안시 학교급식센터를 운영할 농협조합공동사업법인은 10일 천안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천안시 학교급식지원센터의 발전을 위한 대책 방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천안=김경동 기자

포토뉴스

  • 비눗방울에 상상력이 퐁퐁 비눗방울에 상상력이 퐁퐁

  • 진도북춤에 어깨 춤이 ‘들썩’ 진도북춤에 어깨 춤이 ‘들썩’

  • 알록달록 가을 옷 갈아입는 계룡산 알록달록 가을 옷 갈아입는 계룡산

  • 유림공원 국화전시회 찾은 시민들 유림공원 국화전시회 찾은 시민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