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갈등 넘쳤던 6·13 地選, 충청의 앞으로 숙제는?

의혹·논란 등 여야 대전시장 경쟁 과열
여야 충남지사 경쟁도 진실공방 가득해
대승적 차원에서 통합·화합·협력 필요해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6-13 19:55 수정 2018-06-13 22:25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충청도~~
▲충청권 4개 시도 이미지
13일 막을 내린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는 충청에 많은 숙제를 남겼다.

여야는 서로 '충청 발전 적임자'를 자처하며 치열하게 경쟁했고, 지역민들은 '누가 참된 지방일꾼이 되는지'를 놓고 논쟁을 벌였다.

과정이 좋지는 않았다. 각종 의혹이 선거를 뒤덮는가 하면 상호 비방이 난무했다. 그 결과, 공정한 경쟁과 정책 대결은 사라졌다.

6·13 지선(地選)이 충청에 남긴 상처이자, 풀어야 할 숙제들이다.

충청권 4개 시·도 가운데 상처가 가장 큰 곳은 대전이다. 대전시장 선거는 여러 의혹과 논란으로 얼룩진 '진흙탕'이나 다름없었다.

민주당 경선 때부터 허태정 후보를 둘러싼 의혹이 제기되더니, 본선에선 군(軍) 복무 면제, 장애 판정 의혹이 쟁점으로 부상했다.

이같은 의혹을 두고 후보는 물론 소속 정당, 지지자들은 격하게 부딪혔다. 이들의 충돌은 막말과 네거티브, 고소·고발로 이어졌다.

이 때문에 도시철도 2호선 트램 건설, 월평공원 민간특례개발사업 등 주요 현안 사업 논의는 진행조차 되지 않았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대전 기초단체장 선거에서도 갑질 이발 의혹, 관권 선거 논란이 불거졌다. 역시나 정책 어젠다는 실종된 채 깜깜이로 치러졌다.

충남에선 민주당 양승조 충남지사 후보의 고문 변호사 추천 논란을 두고 공방을 벌였다.

자유한국당 이인제 후보는 "양승조 후보가 자신의 측근 변호사를 보건복지부 고문변호사로 추천했다"며 의혹을 제기해왔다.

양 후보는 이를 정면 반박하며 "근거 없는 의혹 제기를 중단하라"고 받아쳤다. 두 후보 간 치열한 난타전만 남았다는 평가가 나온다.

충남 기초단체장 후보들 사이에서도 여러 의혹을 놓고 진실공방이 오갔다. 시구의원 경쟁도 치열해 후보, 지지자, 유권자들에겐 적잖은 상처가 남았다.

이젠 갈등을 묻고 상처를 치유해야 한다는 지적이 많다.

상처를 치유하려면 지역 정치권과 시·도민 모두가 하나로 뭉치는 게 급선무다. 통합과 화합의 가치가 어느 때보다 필요한 시기다.

이를 위해 정치권은 충청을 하나로 묶을 의제가 필요하다고 입을 모은다.

영호남 양극 체제를 넘어 충청이 국민 융합을 주도하는 '영·충·호 시대', 충청이 당당하게 정치 무대에 중심에 서는 '충청대망론'이 알맞다는 분석이다.

충청 정가 한 원로 인사는 "이번 지방선거가 남긴 상처 치유가 시급하고, 이를 위해선 대승적 차원에서의 지역 의제 설정이 필요하다"며 "대승적 차원에서의 통합, 화합, 협력이 절실한 때인 만큼 지역 정치권 인사들이 주도적으로 나서야한다"고 조언했다. 송익준 기자 igjunbabo@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폭염에 일주일 빠른 추수 폭염에 일주일 빠른 추수

  • 태풍 북상… 해운대 시설물 이동 태풍 북상… 해운대 시설물 이동

  • 개별상봉 향하는 북측 가족들 개별상봉 향하는 북측 가족들

  • BMW에서 다시 불 BMW에서 다시 불

제7회 대전달빛걷기대회
2018 제3회 대전 안전골든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