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화상경마장 폐쇄 이후, 지역 상인들 해당 건물 공실 우려...

2021년 페쇄 확정 이후 인근 주민 상권 붕괴 우려...
주민들 "상권 살릴 수 있는 교육 시설 등 유입 바람"
대전시는 아직 큰 계획 없어... "추후 결정할 일"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0-10 14:26 수정 2019-10-10 17:47 | 신문게재 2019-10-11 5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KakaoTalk_20191009_094433955
대전 월평동에 위치한 화상경마장 건물.


월평동 화상경마장 폐쇄가 예정된 가운데 화상경마장이 위치한 마사회 대전지부 건물에 대한 활용 대책 마련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폐쇄 후 건물이 공실로 장기간 방치될 경우 주변 상권 붕괴 문제가 생길 수 있기 때문이다.

10일 대전시와 마사회에 따르면 대전 서구 월평동에 위치한 화상경마장은 오는 2021년 3월까지 폐쇄하기로 결정됐다. 현재는 대체부지를 찾지 못해 운영을 하고 있지만, 2021년에는 무조건 폐쇄를 할 계획이다.

주변 주민들은 사행성이 짙은 사업 폐쇄를 반기면서도 주변 상인들은 매출에 영향을 미칠까 우려를 하고 있다.

특히 마사회를 찾는 사람들이 주변 음식점이나, 편의점 등을 이용해 와 이에 대한 매출 하락이 있을 수 있다.

더욱이 건물 자체가 공실로 방치되면 주변 건물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

화상경마장 인근에서 식당은 운영하는 A씨는 "이미 폐쇄가 결정 나 돌릴 수도 없지만, 건물이 비었을 때 장사 걱정을 안 할 수가 없다"며 탄식했다. 또 다른 상인 B 씨는 "경마장을 찾는 사람들이 매출에 막대한 영향을 미치는 건 아니지만, 해당 건물이 공실로 있을 때와 없을 때의 차이는 꽤 클 것"이라고 우려했다.

대전 서구 월평1동에 위치한 해당 건물은 구 계룡건설 사옥으로 총 12층이며 현 매입 가격은 약 350억 원이다. 대내외적 경제 여건이 좋지 않아 건물 매입을 나서는 사업자가 많지 않을 전망이다.

월평동 화상경마장은 주거지와 교육 시설 등이 가까운 도심 속에 위치해 있어 주민들로부터 지속적인 이전 요구를 받았다. 주민들의 목소리가 커지자 문재인 대통령이 대전 지역 공약으로 내세웠으며 그 결과 한국마사회는 2017년 7월 국정자문위원회에 화상경마장 폐쇄한다는 계획을 제출했다.

주민들은 마사회가 들어서고 나서부터 교육 환경이 죽었다고 주장하며, 해당 건물이 학원, 키즈카페 등의 문화시설이 들어서길 바라고 있다. 월평동 화상경마장 폐쇄 및 이전 주민대책위원회 관계자는 "외부 사람들이 많이 찾을 수 있는 곳으로 건물이 바뀌었으면 좋겠다"면서 "마사회 건물이 가족들이 같이 할 수 있는 공간, 아이들이 교육할 수 있는 학원 등으로 변해 도시 전체가 활력을 되찾았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밝혔다.

일각에서는 대전시가 관련 대응책 마련에 나섰으면 하는 바람이다. 최근 대전시가 스타트업타운 조성이나 도시재생 사업 등에 중점을 두고 있는 만큼 관련 사업을 추진했으면 하는 입장이다. 주변에 도시철도 1호선 월평역이 있는 만큼 접근성은 좋다.

하지만, 대전시는 이에 대한 별다른 입장이 없는 상태다. 대전시 관계자는 "마사회 이전 관련 문제만 해결하는 것이지, 폐쇄 이후의 부지 활용까지는 다른 문제이기에 답변드리기 어렵다"고 말했다.
김소희 기자 shk3296@

포토뉴스

  • 오월드 조류독감 예방 방역, 아산 야생조류 분변은 ‘저병원성’ 오월드 조류독감 예방 방역, 아산 야생조류 분변은 ‘저병원성’

  • 2019 대전 일자리종합박람회 개최 2019 대전 일자리종합박람회 개최

  • ‘가을 속으로’ ‘가을 속으로’

  • 2019 세계과학도시연합(WTA) 국제행사 개막 2019 세계과학도시연합(WTA) 국제행사 개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