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문화 일반

대전문화연대 "대전시 문화기관 책임자 문책과 재발방지 대책 마련해야"

27일 논평서 시 소속 문화시관 질타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11-27 15:33 수정 2018-11-27 19:05 | 신문게재 2018-11-28 6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noname01
대전문화연대가 지난 행정감사에서 문제점이 제기된 문화기관에 대해 대전시의 철저한 감사 및 책임자 문책, 재발방지 대책을 주문했다.

27일자 논평을 통해 대전문화연대는 지난 행정감사를 모니터링한 결과 '대전의 문화기관이 제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다는 질타의 목소리가 높다'며 관리·감독 책임이 있는 대전시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무엇보다 행정자치위원회 행정감사의 주요 의제였던 대전예술의전당과 문화재단의 운영 실태에 대해 성토했다.

예당에 대해서는 정기 및 수시대관에서 일부 기획사 쏠림 현상이 발생하고 수시대관의 경우 내부 인력만으로 심사가 이뤄졌다고 꼬집었다. 예당의 제작 공연도 제작 목적이 불분명해 혈세낭비 논란에 휩싸였다고 평가했다.

대전문화재단은 기금 지원의 불공정성을 보이고 있다고 언급했다. 올해 499개 단체(개인)이 신청하고 222개 단체(개인)이 선정된 지원 사업의 예산이 명확한 근거 없이 자의적으로 분배됐다고 지적했다. 일련의 행태에 대해 불공정 행위 의심 소지가 있다고 밝히며, 특정인에게 혜택을 주는 화이트리스트에 대한 의구심을 내비쳤다.

대전의 대표 문화기관인 예당과 문화재단이 본연의 책무를 다하고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는 논평으로 두 기관을 강하게 질타한 것이다.
한윤창 기자 storm0238@

포토뉴스

  • 막바지 무더위 잊는 스케이트 막바지 무더위 잊는 스케이트

  • 와인 시음하는 시민과 관광객들 와인 시음하는 시민과 관광객들

  • 대전국제와인페스티벌 시음장 인기 대전국제와인페스티벌 시음장 인기

  • 국민의 뜻 반영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 국민의 뜻 반영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