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노·반도체 R&D 선도' 나노종합기술원 20주년, 박흥수 원장 "수요기업 지향형으로"

  • 경제/과학
  • 대덕특구

'나노·반도체 R&D 선도' 나노종합기술원 20주년, 박흥수 원장 "수요기업 지향형으로"

  • 승인 2024-04-25 18:13
  • 임효인 기자임효인 기자
clip20240425181113
박흥수 나노종합기술원장이 25일 오전 기자간담회서 기관 운영 방향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임효인 기자
국내 나노·반도체 연구개발(R&D) 지원 선도기관 나노종합기술원이 설립 20주년을 맞아 수요자 중심의 나노팹 기능 재정립에 나선다.

나노종합기술원은 25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5월 10일 열리는 20주년 기념행사와 앞으로의 기관 운영 방향에 대해 설명했다.

2002년 KAIST 나노종합팹 시설 구축사업 유치로 탄생한 나노종합기술원은 2004년 KAIST 부설 나노종합팹센터로 설립됐다. 2005년 나노종합팹시설을 완공하고 서비스를 시작해 2010년 나노기술 전문인력 양성센터로 지정됐다. 2012년 나노종합팹시설 구축사업을 종료 후부턴 자립 운영을 시작했다. 정부는 출연금을 지원했으며 부처 직할 연구기관으로 편입됐다. 나노종합기술원을 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한미 나노기술 공동연구센터를 유치하고 2017년 바이오 융합플랫폼 기술을 구축했다.

이 같은 준비는 2019년 일본의 소재·부품·장비 수출 규제 때 빛을 발했다. 나노종합기술원은 국내 최초 12인치 반도체 소부장 테스트베드 구축을 추진해 2021년 서비스를 개시했다. 나노반도체 R&D 지원 대표기관으로 정립한 시기다.



20여년간 나노종합기술원의 역할은 비약적으로 커졌다. 서비스 이용 건수는 2005년 1720건에서 2023년 1만 8497건으로 10대 이상 늘었다. 장비이용건수는 2005년 2672건에서 2023년 3만 6010건으로, 이용기관 수는 106명에서 698명으로 증가했다. 이용기관 중 중소기업이 60%로 가장 많으며 이어 대학, 연구소, 대기업 순이다. 응용산업으로 분류하면 반도체 분야가 66%, 이어 소재 15%, 디스플레이 12% 등 순이다.

clip20240425181155
나노종합기술원 팹시설
앞으로 나노종합기술원은 기능 재정립을 통해 인프라 서비스 공급자로서 연구자 중심의 시설장비와 공정플랫폼 서비스 팹 운영 전략을 추진한다.

산업체를 대상으로는 12인치 소부장 성능평가와 패턴웨이퍼 등 테스트베드 서비스를 확대하고 실리콘 CMOS·MEMS 플랫폼 기반의 반도체 공정 응용 융합기술 개발과 스케일업 상용화 지원을 강화한다. 대학 등 연구계를 대상으로는 8인치 장비 기간 연구자 중심의 신소자 검증과 집적공정 플랫폼 등 융복합 특화공정, 인재양성 등 개방과 활용성을 고도화한다.

나노반도체 R&D 서비스 플랫폼 구축 방향으로 소부장 테스트베드 양상평가 시스템 고도화와 300mm 첨단 패키징 인프라 고도화, 차세대 진흥형 반도체 연구개발 융복합 플랫폼 구축, 응용 융복합 플랫폼 구축, 글로벌 첨단팹 국제협력 등을 제시했다.

박흥수 나노종합기술원장은 "올해로 20주년을 맞이해 의미가 크다. 앞으로 20년을 어떻게 살아갈 것인가 고민을 많이 하고 있고 이번 행사 때 보여주려고 하고 있다"며 "서비스를 이용할 고객이 없으면 국가 세금을 들일 이유가 없다. 앞으로 국내 기업, 학교, 연구소의 목소리를 잘 듣고 수요기업 지향형으로 갈 것"이라고 말했다.

20주년 기념행사는 대전컨벤션센터(DCC)서 열리며 유공자 표창과 비전 선포 등 1부 기념식에 이어 2부 국제포럼으로 구성된다. KAIST 김정호 교수를 비롯해 스웨덴 에바 올슨(Eva Olsson) 교수 등 국제 명사들의 주제강연을 준비한다. 임효인 기자

clip20240425181235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22대 총선 선거운동에 대학후배 동원시킨 대전시의원 불구속 송치
  2. 대전동부경찰서, 북한이탈주민의 날 기념 탈북민 초청 간담회
  3. 충남대 신동캠퍼스 조성 속도… 기본설계 예산 7억 확보
  4. 건설근로자공제회 대전지사 공공기관 탐방 프로그램 진행
  5. 한밭대 "글로컬대학 충남대와 통합 도전" 76.95% 찬성
  1. LH대전충남본부, 대전과 충남 내 호우피해 대한 긴급 지원
  2. 강준현 국회의원, 민주당 세종시당 '새 리더' 출사표
  3. 집중호우에 흔적없이 사라진 야구장
  4. 안전성 높인 '화재 감지기' 설치 의무화...신규 공동주택 적용 한계
  5. 다키움(다같이 키우는 움직임의 시작) 페스티벌

헤드라인 뉴스


내년 최저임금 1만원 넘었다… 올해보다 1.7% 오른 1만30원

내년 최저임금 1만원 넘었다… 올해보다 1.7% 오른 1만30원

내년도 최저임금이 올해보다 1.7% 오른 시간당 1만30원으로 결정됐다. 1만 원대 돌파는 최저임금제를 도입한 이후 37년 만이다. 최저임금위원회는 1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제11차 전원회의를 열고, 투표를 거쳐 이같이 결정했다. 최저임금위는 전날 오후부터 마라톤 회의를 벌였으며, 이날 자정을 넘겨 노동계가 제시한 시간당 1만 120원과 경영계 제시한 1만 30원을 투표에 부친 결과 경영계 안이 14표를 받으며 최종 결정됐다. 이 과정에서 민주노총 측 근로자위원 4명이 공익위원이 제시한 촉진구간이 적다고 반발하면서 회의장을 나와 실제..

국내 최대 캐릭터 페어에 대전  `전국 최대 규모` 지역공동관 운영
국내 최대 캐릭터 페어에 대전 '전국 최대 규모' 지역공동관 운영

서울에서 열리는 국내 최대 콘텐츠 전시 행사에 대전이 전국에서 가장 큰 규모의 지역 공동관을 운영한다.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이하 진흥원)은 18일부터 21일까지 코엑스에서 열리는 '캐릭터 라이선싱 페어 2024'에 16개 부스를 운영할 계획이라고 10일 밝혔다. 대전을 제외한 지역 공동관을 운영하는 곳은 광주광역시(12개 부스), 충남도(9개 부스), 강원도(9개 부스) 등 3곳이다. 대전 공동관은 기업 공간 부스 7개, 웹툰 작가 부스 1개, 비즈니스 및 이벤트 부스 8개로 구성돼 있다. 참가기업은 '디자인오드', '그림마카롱'..

[충청권 집중호우] 물폭탄에 대전·세종·충남 비 피해신고 `1000건 이상`
[충청권 집중호우] 물폭탄에 대전·세종·충남 비 피해신고 '1000건 이상'

밤 사이 시간당 110㎜ 이상의 기록적 폭우가 쏟아지면서, 대전·세종·충남 곳곳에서 인명피해 발생하고 주민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10일 대전·세종·충남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까지 대전에만 160건의 비 피해 신고가 접수됐다. 인명 구조는 46명, 배수 지원은 36건, 도로장애, 토사낙석, 배수 불량 등 안전조치는 115건으로 파악됐다. 인명 피해는 없었다. 많은 비로 이날 오전 4시 30분께 주민 27가구가 사는 서구 용촌동의 정뱅이마을 전체가 침수됐다. 마을 주민들이 고립돼 장비 13대, 구조인력 73명(소방·..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치우고, 말리고’…수해 복구작업 분주 ‘치우고, 말리고’…수해 복구작업 분주

  • 임시대피소에 모인 수해 이재민들 임시대피소에 모인 수해 이재민들

  • 대전 유등교 전면 통제에 주변지역은 정체 대전 유등교 전면 통제에 주변지역은 정체

  • ‘하나라도 더’…이재민의 무거운 발걸음 ‘하나라도 더’…이재민의 무거운 발걸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