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지방정가

[정치펀치]윤석열 검찰총장 지명, 이번에도 충청은 없었다

16년만에 검찰총수 발탁 고배, 이금로 수원지검장 4배수 압축에 그쳐
고위직 충청 인사 홀대론 이어져 '의문의 4패'
논산지청장, 대전고검 검사 등 충청과 인연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6-17 11:31 수정 2019-06-17 18:15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윤석열
윤설열 검찰총장 후보자.(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신임 검찰총장 후보자에 윤석열(59·사법연수원 23기) 서울중앙지검장을 지명했다.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은 이날 오전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윤 지검장을 신임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했다고 밝혔다.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이날 오전 10시 문 대통령에게 신임 검찰총장 후보자 1명을 임명제청 했다.

16년만의 '충청' 검찰총장 발탁은 다시 물거품이 되고 말았다.

충북 증평 출신의 이금로 수원고검장이 윤 지검장, 봉욱 대검찰청 차장검사, 김오수 법무부 차관과 함께 이름을 올렸으나 낙점을 받지 못했다. 이번을 포함해 지난달 이후 4차례 걸친 차관급과 청와대 비서관 급 인사에서 '충청'은 단 1명도 이름을 올리지 못해 '충청홀대론'이 불거졌다.

2008년 3월부터 2009년 1월까지 제46대 대전지검 논산지청장으로 근무한 이력이 있는 윤 후보자는 문재인 정부 출범과 함께 대전고검 검사(2016,1~2017,5)에서 검사장으로 파격 승진과 함께 고검장급이 맡아오던 서울중앙지검장에 부임했다.

국정농단 사건부터 사법행정권 남용 수사까지 주요 적폐사건 수사를 진두지휘했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그를 평가하면서 '지도력'이 뛰어나다는 표현을 썼다.

문 대통령이 5기수를 뛰어넘는 파격 인사를 단행한 것은 적폐청산 수사와 검찰 개혁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18일 이낙연 국무총리가 주재하는 국무회의에 윤 후보자에 대한 임명 제청안이 회부되고 의결되면 국회 인사청문회 개최 수순을 밟게 된다.

적폐 청산 등의 이유로 자유한국당이 지명 철회을 요구와 함께 정밀 검증에 나설 것으로 보여 청문회 통과는 험로가 될 전망이다. 국회 임명 동의 없이도 총장직에 앉을 수는 있다.

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검찰의 정치적 중립과 수사의 독립성은 날 샌 지 오래"라며 "청와대는 하명했고 검찰은 이에 맞춰 칼춤을 췄다. 이제 얼마나 더 크고 날카로운 칼이 반정부 단체, 반문 인사들에게 휘둘려질 것인가"라고 윤 지검장 지명을 힐난했다. 서울=오주영 기자 ojy8355@

포토뉴스

  • 한복 입은 베트남 청소년들 한복 입은 베트남 청소년들

  • 주차단속 피하기 위한 ‘꼼수’ 주차단속 피하기 위한 ‘꼼수’

  • ‘한복 멋져요’ ‘한복 멋져요’

  • ‘최저임금 1만원으로’ ‘최저임금 1만원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