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수도권

경기 해병대 2사단 백호연대 ‘침몰 선박 발견, 구조한 해병대’ 뒤늦게 알려져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0-11 11:45 수정 2019-10-13 10:35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해병대 2사단 백호연대에서 근무하는 해병대 장교와 해병대원이 지난달 7일 더러미포구에서 침몰선박을 발견하고 구조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다.

문성훈 대위와 김영우 상병은 제13호 태풍 '링링'이 한반도를 덮친 지난달 7일, 문 대위는 강화군 더리미포구 남단 200m 지역에 가박중이던 선박 한 척이 침몰하는 것을 발견했다. 문 대위는 곧바로 선주에게 연락한 뒤 김 상병과 함께 현장으로 이동하여 상황을 파악하고 14일까지 매일 현장에 나와 선박인양과 결박작업을 도왔다.

미담사례는 선주 신영이 씨가 인터넷 해병대 자유게시판에 감사의 글을 게시하여 알려졌다. 신영이 씨는 "당시 태풍에 대비하여 피항했던 배에 높은 파도로 물이 차오르면서 배가 침몰하게 되었다"며 "추석 연휴에도 매일 현장에 나와 결박작업을 도와주셔서 무사히 인양할 수 있었다. 어려운 일이 있을 때마다 해병대가 나서서 큰 도움을 주어 정말 고맙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문성훈 대위는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것은 마땅한 해병대의 사명"이라며 "추가 피해 없이 무사히 선박을 인양하게 되어 다행이다"고 말했다.


김포=염정애 기자 yamjaya@

해병대 2사단

포토뉴스

  • 공주시 어린이 안전골든벨 공주시 어린이 안전골든벨

  • ‘딸, 수고했어’ ‘딸, 수고했어’

  • ‘한 문제라도 더’ ‘한 문제라도 더’

  • ‘선배님 파이팅’ ‘선배님 파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