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세종

[5분발언] 서금택 세종시의원, "위탁생활폐기물 처리대책 마련해야"

제58회 2차 본회의에서...친환경 첨단기술도입 폐기물처리 시설 설치 제안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0-22 10:46 수정 2019-10-22 11:13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서금택 의장
서금택 세종시의원
서금택 세종시 의원이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위탁 생활폐기물에 대한 처리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서 의원은 22일 열린 제58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세종시 위탁 생활폐기물 증가에 따른 처리대책 마련 촉구'라는 주제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9월 말 현재 세종시의 생활폐기물 1일 발생량은 2016년 하루 96t에서 2019년에는 약 144t으로 3년 만에 약 150%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연간 5만 2000 여t에 달하는 발생량으로 도시 성장과 더불어 생활폐기물도 매년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서 의원은 "세종시는 2009년 연기군 시절에 준공한 전동면 소각시설과 2015년부터 가동 중인 폐기물연료화시설에서 생활폐기물을 처리하고 있으나, 두 시설은 설비노후화로 처리효율이 낮으며, 세종시 전체 발생량 중 44%만 자체처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위탁 생활폐기물 처리 물량도 2016년 약 19t에서 2019년도에는 4.4배 증가한 하루 81t이 위탁처리 되고 있으며, 위탁처리 비용도 5억 4000만 원에서 62억 원으로 3년 만에 약 열 한배 증가해 증가폭도 매년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서 의원은 "친환경적인 신규 폐기물처리시설 설치"를 제안하며 "폐기물처리시설은 단순히 폐기물을 처리하는 기피시설이 아닌 환경오염 걱정이 없는 시설, 일상에서 문화생활이 가능한 편익시설로 설계하고 지역발전과 시민행복이라는 큰 틀 속에서 상생 발전할 수 있는 시설이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신규 폐기물처리시설의 설치를 조속히 추진하고, 그 시설은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 모범이 되는 시설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생활폐기물 감축은 이제 더 이상 '선택'이 아닌 '필수'라는 현실에 깊은 공감대를 나누고 함께 실천해 나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세종=오희룡 기자 huily@



포토뉴스

  • 다문화가정 국제특급우편 발송 다문화가정 국제특급우편 발송

  • 철도 파업 첫 날, 운행중지와 지연 속출 철도 파업 첫 날, 운행중지와 지연 속출

  • 나눔으로 행복한 대전…사랑의 온도탑 제막식 개최 나눔으로 행복한 대전…사랑의 온도탑 제막식 개최

  • 유성시장에서 열린 소방통로 확보훈련 유성시장에서 열린 소방통로 확보훈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