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스포츠종합

대전체육회장 후보 13일 비밀회동... 체육인 단일화 주목

체육계 합의추대 목소리에 김명진·양길모·윤여경 첫 만남
비체육인 출신 특정 후보 거론 변수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1-11 14:45 수정 2019-11-12 09:28 | 신문게재 2019-11-12 4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940916284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민선 첫 대전체육회장을 뽑는 선거가 특정인을 합의 추대하는 방식의 단일화 성사 여부에 체육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회원종목 단체장 등 회장 입후보자 사퇴시한 임박으로 본격적인 선거 국면으로 접어들면서 체육인끼리 과다출혈 경쟁에 따른 부작용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더욱이 최근 체육계가 아닌 정치권에서 특정인을 낙점(?)했다는 설까지 돌면서 제 밥그릇조차 챙기지 못하고 되려 빼앗길 수 있다는 위기감이 고조돼 단일화가 급물살을 타고 있다.

대전체육 회장 후보로 하마평에 오르고 있는 인물들이 13일 비공개 회동한다.

이날 자리에는 김명진 대전축구협회장(대전체육단체장협의회 의장), 양길모 대전복싱연맹회장(대전체육단체협의회 의장), 윤여경 대전태권도연맹 회장을 비롯해 최근 후보 사퇴를 선언한 박일순 대전체육회 사무처장 등이 참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정 후보들이 선거를 앞두고 한자리에 모이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구체적 내용은 밝혀지지 않지만, 주된 목적은 후보 단일화에 초점이 맞춰질 것으로 보여진다.

민간체육회장 선거가 정치와 체육 분리돼야 한다는 원칙이지만, 수면 아래에서 정치권의 암묵적 압박 분위기가 감지되면서다.

체육계 관계자는 "선거일이 다가오면서 체육계가 아닌 다른 곳에서 특정 후보가 거론되는 등 여러 가지 설들이 흘러나오고 있다. 체육인들이 지혜를 모아야 할 시점이 된 것 같다"면서 "이번 선거는 체육과 정치 분리다. 대전체육 발전을 위해 포부가 있는 분이 출마해야 한다. 자리만 차지하는 후보가 나와서는 절대 안 된다"고 말했다.

체육인들이 단일화를 위해 회동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정치와 체육 분리로 체육의 독립성과 자율성 확립하고자 하는 욕망이 크기 때문이다.

체육계는 후보들의 이번 회동을 주목하고 있다. 논의 결과에 따라 수 많은 변수가 작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체육인들의 대항마로 거론되는 이창섭 전 충남대 교수와 민인홍 KEB하나은행 충청영업그룹 대표 등이 거론되고 있다.

특히 민인홍 대표는 하나금융그룹의 대전시티즌 인수 시점과 맞물려 급부상한 후보다. 여러 해석이 나오면서 현재 체육계가 가장 경계하고 있다.

이에 대해 민인홍 대표는 "결정된 것도 없고, 관심도 없다. 최근 체육회장 관련 전화가 오는데 왜 오는지 모르겠다. 제 입으로 말한 적이 없다" 며 출마에 대해 강하게 부인했다.

종목단체 한 회장은 "후보 단일화 목소리가 일면서 후보 간 회동은 좋은 일이다. 개인 욕심보다 대전체육 발전을 위해 모든가 고민을 해줬으면 한다"면서 "이번 선거는 추대를 통한 단일화가 가장 좋은 모습이다. 각 후보의 큰 용단이 대전체육인들의 대화합과 발전을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박병주 기자

포토뉴스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구민과의 약속 지키기 위해 총선 출마 안한다’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구민과의 약속 지키기 위해 총선 출마 안한다’

  •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