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세종

세종에 두 번째 환승주차장 조성 착수…반쪽운영 재연 우려

어진동 정부청사 인근 300억 들여 568면 규모
첫마을 환승주차장 반년째 2곳 중 1곳만 운영중
2021년 1800면까지 확대...활용 대안마련 필요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1-14 11:04 수정 2019-11-14 14:55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IMG_6680
세종시 첫마을 BRT환승센터 주차장이 낮은 이용률때문에 부분 운영중인 가운데 두 번재 환승센터 주차장 조성사업이 시작됐다.
행복도시건설청이 세종시에 두 번째 BRT환승주차장 조성사업을 시작한 가운데, 준공된 첫마을 앞 환승주차장 이용이 저조해 활용을 위한 대안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특히, 정부세종청사 주변에 복합편의시설 조성을 계기로 주차장 1800면이 새롭게 마련될 예정이어서 자칫 첫마을 환승센터 주차장처럼 반쪽운영에 그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크다.

14일 찾은 세종시 나성동 첫마을 BRT환승센터 주차장은 나성동에 위치한 B동은 출입이 차단된 채 한솔동의 A동 시설만 개방 중이다.

B동 환승센터 주차장은 지하1·2층에 540여 면 주차공간을 갖추고 2017년부터 운영에 들어갔지만, 이용 차량이 적어 시설운영 적자 누적으로 지난 4월부터 운영을 중단했다.

맞은편 A동 환승주차장만 가동 중으로, 기자가 찾은 이날 오후 4시 기준 90여 대의 승용차가 주차 중이었다.

이마저도 주변 상업빌딩을 찾은 이용객들이 활용하는 정도일 뿐, 자가용을 이곳에 주차하고 정류장에서 BRT버스를 환승하는 이용객은 극히 드문 실정이다.

LH 관계자는 "첫마을 환승센터 주차장에 현재 월 3000대 정도가 이용하고 있어 작년 이맘때보다 2배 가량 이용차량이 늘었으나 맞은편 B동 시설까지 운영할 정도는 안 돼 부분 가동 중이다"라고 설명했다.

이런 와중에 행복도시건설청은 지난달 어진동에 두 번째 환승주차장 조성사업을 발주하고 300억원을 들여 내년 초 착공해 2021년 6월 준공할 예정이다.

행정안전부가 입주한 KT&G빌딩 옆에 지상 4층 주차타워를 올려 568면의 주차공간을 확보할 계획이다.

앞서 지난 2017년부터 가동에 들어간 첫마을 BRT환승센터 A·B동 주차장 조성사업에는 355억 원이 사업비가 투입됐다.

그러나 첫마을 환승주차장에 이용률이 극히 낮은 것처럼 새롭게 조성할 어진동 환승주차장 역시 기대효과를 거둘지는 미지수다.

정부세종청사 주변의 주차난을 해소한다는 목적으로 2021년까지 1800여대의 주차장이 어진동 일원에 조성될 예정이어서 사실상 행복도시 중심까지 승용차를 운행하기 편리한 환경이 될 전망이다.

반면에 자가용을 환승센터 주차장에 놓고 버스로 옮겨 목적지까지 이동하는 환승 시민을 위한 지원제도는 아직 마련되지 않았다.

행복도시건설청은 2017년 BRT환승센터 관리방안 연구를 통해 환승 할인요금제나 인근 상가 주차쿠폰제, 환승센터 주변 주차단속 등을 제안한 바 있다.

행복청 관계자는 "청사 주변에 체육관과 문화공연장의 복합편의시설에 따른 주차장이 조성될 예정이나 환승센터와는 이용방식이 달라 환승 주차수요가 상당히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라고 설명했다.
세종=임병안 기자 victorylba@

포토뉴스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구민과의 약속 지키기 위해 총선 출마 안한다’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구민과의 약속 지키기 위해 총선 출마 안한다’

  •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